바이든, 한국기업 투자에 "땡큐, 땡큐, 땡큐"…윤여정 언급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5-22 09:43   수정 2021-05-22 14:32

바이든, 한국기업 투자에 "땡큐, 땡큐, 땡큐"…윤여정 언급도

바이든, 한국기업 투자에 "땡큐, 땡큐, 땡큐"…윤여정 언급도

문대통령과 공동 회견…아시아계 증오범죄 거론하며 "솔직히 부끄러웠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한국 여배우가 올해 오스카 여우조연상을 탔습니다. 작년에 (한국이) 영화 '기생충'으로 오스카(트로피) 4개를 가져간 데 이어서 말이죠"

21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백악관 정상회담을 마치고 공동회견에 나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배우 윤여정의 오스카 수상을 입에 올렸다.

한미 간의 깊은 유대를 보여주는 각 분야의 협력을 나열하다가 윤여정의 수상을 거론하며 축하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케이팝 팬도 어디에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 옆에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을 내보이며 한국 국민에게 친근감을 표한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발언 중 "나는 특히 여러 한국의 선도적 기업들이 미국 투자가 이익이 된다고 보고 있어 기쁘다"면서 삼성과 현대, SK, LG가 250억 달러 이상의 신규 투자를 발표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기업 대표들이 여기 계신 것으로 안다. 자리에서 일어나 주시겠느냐"고 했다.

문 대통령의 경제사절단으로 동행한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앉은 자리에서 일어서자 박수가 쏟아졌고 바이든 대통령은 고맙다는 뜻의 '땡큐'를 세 차례 연발하며 "우리는 함께 대단한 일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 한국 기업의 대규모 투자는 일자리 확대 및 미국의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큰 성과다. CNN방송 등 주요 방송사가 생중계한 공동회견에서 한국 기업인들에 직접 감사를 표하는 한편 투자 유치의 성과를 홍보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증오범죄를 막기 위한 증오범죄방지법에 서명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아주 솔직히 말하면 나는 부끄러웠다. 일부 미국인들이 행동하는 방식이 부끄러웠다"라고도 했다.

미국 전역에서 벌어진 아시아계에 대한 폭력 및 차별행위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셈이다. 이 역시 한국 국민을 배려하는 동시에 다양성 존중에 대한 자신의 어젠다를 부각하기 위한 차원으로 분석된다.

양 정상의 발언이 끝난 후 취재진의 첫 질문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의 충돌 사태와 관련해 나왔다. 미 ABC방송 기자가 한 질문으로, 미국에서는 전날 전격적으로 이뤄진 양측의 휴전에 이목이 쏠려 있다.

nari@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