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 변이 몸살' 영국, 봉쇄 해제 7월 19일로 한 달 연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6-15 02:35  

'델타 변이 몸살' 영국, 봉쇄 해제 7월 19일로 한 달 연기

'델타 변이 몸살' 영국, 봉쇄 해제 7월 19일로 한 달 연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엿새 연속 7천명 넘게 발생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인도에서 처음 확인된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델타'가 빠른 속도로 확산하는 영국이 결국 봉쇄 해제 일정을 4주 미룬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1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어 애초 6월 21일로 잡아놨던 규제 완화 날짜를 7월 19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고 AP 통신 등이 전했다.

존슨 총리는 "조금 더 기다리는 게 현명하다고 생각한다"며 코로나19 백신을 2차 접종까지 마친 사람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에 "4주 이상은 필요하지 않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영국은 지난 3월부터 5주 간격을 두고 4단계에 걸쳐 봉쇄 조치를 서서히 완화해왔다.

6월 21일부터는 나이트클럽 운영을 재개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전면 해제할 계획이었다.

이러한 계획이 미뤄진 배경에는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급증이 있다.

영국에서는 지난 9일부터 엿새 연속으로 7천명 이상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11일에는 8천125명으로 석달만에 최고 기록을 세웠다.

현재 영국에서 발생하는 코로나19 확진자의 90% 이상은 델타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델타 변이의 전파력은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알파' 변이보다 전파력이 64% 높다고 잉글랜드 공중보건국(PHE)이 결론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한 영국에서는 18세 이상 성인 인구의 79.2%가 1차, 56.9%가 2차 접종까지 마쳤다.

영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457만3천419명으로 전 세계에서 일곱 번째로 많고, 누적 사망자는

15만2천289명으로 세계 6위다.

runr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