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올림픽 급식센터 '풍평피해' 이유로 韓에 대응 요청"(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8-02 20:59   수정 2021-08-03 11:26

"日, 올림픽 급식센터 '풍평피해' 이유로 韓에 대응 요청"(종합)

"日, 올림픽 급식센터 '풍평피해' 이유로 韓에 대응 요청"(종합)

교도통신 보도…日정부 '후쿠시마 꽃다발 보도·이순신 현수막'도 거론

올림픽 때마다 급식센터 운영하며 원하는 선수만 이용…'생트집' 지적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한국 선수단에 한식 도시락을 제공하는 급식지원센터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현 식자재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심어준다는 이유로 한국 정부에 대응을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한국 선수단을 위한 급식센터가 '후효히가이'(風評被害, 풍평피해)를 조장한다면서 지난달 하순 한국 외교부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

후효히가이는 근거 없는 소문 때문에 생기는 피해를 뜻하는 일본어다.

일본 측은 대한체육회가 도쿄올림픽 선수촌 인근 호텔에 개설한 급식지원센터가 후쿠시마현 식자재를 피할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산 식자재는 안전이 확보돼 있다면서 오해를 초래하는 행동의 개선을 선수단에 촉구하도록 한국 측에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일본 측은 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선수에게 전달되는 꽃다발에 후쿠시마산 꽃을 사용하는 것에 대한 한국 언론의 비판적 보도에도 우려를 표했다.

아울러 대한체육회가 한때 선수촌 아파트에 걸었던 '이순신 장군 현수막'도 거론했다고 한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한국 정부에 이런 요청을 한 것에 대해 "새로운 정치 문제가 되지 않도록 지도해줬으면 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그러나 급식지원센터는 이번 도쿄올림픽 때만 운영되는 것이 아니라 선수단 영양 관리를 위해 2008년 베이징 이후 올림픽 때마다 거의 매번 운영됐다.

게다가 한국 선수들이 급식지원센터의 한식 도시락으로만 끼니를 해결하는 것도 아니다.

선수 개인이나 팀이 원해서 신청하는 경우에만 도시락을 받고, 그렇지 않은 경우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마련한 선수촌 식당을 이용한다.

선수촌 식당에서 제공하는 식사에는 후쿠시마현에서 생산된 식자재도 사용되나 각 음식에 들어간 식자재의 원산지는 표기되지 않는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지난달 24일 올림픽 메인프레스센터(MPC)를 방문한 자리에서 교도통신의 질문에 후쿠시마현 식자재를 먹지 말라고 "정부가 (선수단에) 지시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황 장관은 급식지원센터에 대해 "올림픽 때 매번 운영하고 있다"며 "(선수들) 컨디션과 입에 맞는 음식 때문이며, 원하는 선수만 도시락을 먹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급식센터가 오해를 받는 것 같다"며 후쿠시마산 식자재를 피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다는 일본 언론과 일부 정치인의 생트집을 반박한 바 있다.

hoju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