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분할…10월 별도 법인 출범(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08-04 08:36   수정 2021-08-04 09:29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분할…10월 별도 법인 출범(종합)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분할…10월 별도 법인 출범(종합)

배터리·석유개발 사업 독립 결정…SK이노가 지주사로 100% 지분 보유

배터리 사업 성장 힘입어 선두권 성장 목표…"친환경 성장 전략 완성"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SK이노베이션[096770]이 배터리와 석유개발(E&P·Exploration&Production) 사업을 각각 독립 회사로 분할하기로 했다.

SK이노베이션은 3일 이사회를 통해 기업 가치 제고를 위해 이같이 의결했다고 4일 밝혔다. 9월 16일 임시 주주총회의 승인을 거친 후, 10월 1일부로 신설법인 'SK배터리 주식회사(가칭)'와 'SK이엔피 주식회사(가칭)'를 각각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앞으로 친환경 포트폴리오 개발을 담당하는 지주회사로서 역할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분할 방식은 SK이노베이션이 신설 법인의 발행 주식 총수를 소유하는 단순·물적 분할 방식으로, SK이노베이션이 신설 법인의 지분 100%를 갖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은 친환경 영역을 중심으로 연구개발(R&D), 사업 개발, 인수·합병(M&A) 역량 강화를 통해 새로운 사업을 발굴해 나간다. 현재 새롭게 추진 중인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도 본격적으로 성장시킬 방침이다.

신설될 SK배터리주식회사는 전기차용 중대형 배터리, BaaS(Battery as a Service), ESS(에너지 저장장치) 사업 등을, SK이엔피주식회사는 석유개발 생산·탐사 사업, 탄소 포집·저장(CCS) 사업을 각각 수행한다.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은 "이번 분할은 각 사업 특성에 맞는 경영 시스템을 구축하고 전문성을 높여 본원적 경쟁력을 선제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사업별로 투자 유지, 사업 가치 증대를 통해 경영 환경에 더욱 신속히 대응하는 유연성을 키워 친환경 전략을 가속화, 기업가치를 집중적으로 키워나가겠다"고 분할 배경을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분할이 배터리 사업이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는 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는 지난달 행사에서 배터리 사업의 현재 수주 잔고 ''1테라와트 +α' 규모의 수주 잔고를 기반으로 글로벌 선두권으로 성장을 목표로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SK이노베이션은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헝가리 등의 거점에서 연간 40GWh 수준의 배터리 생산 능력을 갖고 있다. 2023년 85GWh, 2025년에는 200GWh, 2030년에는 500GWh 이상으로 빠른 속도로 확대해 가겠다는 계획이다.

최근에는 미국 포드사와 합작법인을 설립하기로 하는 등 성장세를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에서 2022년 연간 영업이익 흑자를 달성하고 2023년 영업이익률이 빠르게 개선할 것으로 예상한다. 2025년 이후에는 한 자릿수 후반대의 영업이익률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ESS, 플라잉카, 로봇 등 새로운 배터리 적용 사업을 확장하고 배터리 제품 외에 서비스까지 영역을 확대하는 플랫폼 사업 등 신성장 동력 실행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SK이노베이션은 E&P 사업 분할에 대해서는 "탄소를 친환경으로 전환하는 혁신 전략을 구체적으로 실행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분할을 통해 E&P 사업이 오랜 기간 축적한 석유개발 사업 경험 및 역량을 활용해 탄소 발생 최소화를 목표로 친환경 비즈니스 모델로의 전환을 추진할 계획이다.



석유가 탄소 발생 이슈는 있지만 여전히 중요한 에너지원인 만큼, 석유개발 사업을 가장 잘 아는 회사로서 석유 생산 단계에서부터 탄소 발생을 최소화할 뿐 아니라, 석유 정제 및 사용 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포집해 다시 지하 깊은 구조에 영구저장하는 그린 사업으로의 비즈니스 모델 혁신을 통해 성장하겠다는 것이다.

SK이노베이션 김준 총괄사장은 "이번 분할 결정은 각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 확보와 미래 성장을 가속화 할 수 있는 구조 확보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그린 성장 전략을 완성해 이해관계자가 만족할 수 있는 기업가치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shiny@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