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중앙아시아 협력 강화…외교장관 회담 이어 싱크탱크 포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1-11-21 09:44  

중국·중앙아시아 협력 강화…외교장관 회담 이어 싱크탱크 포럼

중국·중앙아시아 협력 강화…외교장관 회담 이어 싱크탱크 포럼

왕이 중국 외교부장 축사 "중앙아시아와 전방위 협력할 것"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지속되는 가운데 중국이 자국에 우호적인 중앙아시아와의 관계 강화에 공을 들이고 있다.

21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중국과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5개국은 19일 베이징에서 '아프간의 새로운 정세와 중앙아시아의 안전·발전'이라는 주제로 '제1회 싱크탱크 포럼'을 열었다.

지난 5월 중앙아시아 5개국 외교장관이 중국 시안(西安)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한 뒤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한 데에 따른 후속 조치다.

왕이 부장은 이날 개막식에서 러위청(樂玉成) 외교부 부부장이 읽은 축사에서 내년 중국과 중앙아시아 국가가 수교 30주년을 맞는다는 사실을 강조한 뒤 "우리는 30년 동안 정치적 신뢰를 공고히 하고 각 분야 협력을 추진하며 공동의 안전과 발전이익을 확실히 지켰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들어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과 각국 정상의 지도로 양측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의미가 풍부해지고, 일대일로(一帶一路: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 성과가 날로 충실해지면서 각국 국민에게 실질적인 이익을 가져다주었다"고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중국과 중앙아시아 관계가 새로운 역사적 출발점에 서 있다는 주장도 했다.

그는 "중국은 선린우호 원칙에 따라 중앙아시아 각국과 전방위 협력을 통해 중국·중앙아시아 운명공동체 구축을 추진할 것"이라며 "외교장관 회담을 적극 활용해 더 많은 성과를 거두고 지역과 지역 인민을 행복하게 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포럼은 중국 정부 싱크탱크인 중국사회과학원 러시아·동유럽·중앙아시아 연구소와 함께 중앙아시아 5개국의 유명 싱크탱크가 공동으로 개최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밝혔다.

jk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