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동맹 재활성화가 취임 뒤 대외정책 최우선 과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2-05-21 20:43  

바이든 "동맹 재활성화가 취임 뒤 대외정책 최우선 과제"

바이든 "동맹 재활성화가 취임 뒤 대외정책 최우선 과제"

예이츠 시 인용에 감사하며 "런던에선 못 한다" 농담도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대통령은 21일 "동맹에 활력을 다시 불어넣는 것은 지난해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대외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로 생각한 것 중 하나"라고 밝혔다.

방한 중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공식 만찬 건배사에서 이같이 말한 뒤 "한국이 보여준 민주주의는 바로 민주주의의 힘이 국민에게 무엇을 가져다주는지 여실히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윤석열 대통령과) 매우 생산적인 회담을 했다"며 "하지만 그보다 중요한 것은 서로를 개인적으로 알아갈 기회를 가졌다는 것으로, 시작부터 많은 이야기를 공유하면서 초기부터 많이 알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얘기를 너무 많이 해서 너무 많은 정보를 서로에게 준 것 아닌가 걱정이 되기도 한다"고 말해 분위기를 부드럽게 했다.

윤 대통령이 만찬 환영사에서 자신이 좋아하는 시인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의 시를 인용한 데에도 감사를 표했다.

그러면서 "런던(영국)에서는 그럴 수 없었을 것"이라며 농담하기도 했다.

예이츠는 아일랜드 시인 겸 극작가로, 아일랜드인이 영국 통치에 반대해 봉기를 일으킨 사건을 그린 시를 발표한 바 있다. 평소 바이든 대통령은 자신이 아일랜드계 혈통임을 강조해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 위대한 두 국가의 동맹이 앞으로도 수십 년간 무궁한 발전을 하기를 기원한다"며 한미연합사령부에서 주로 하는 건배사인 "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라는 말로 만찬 건배사를 마쳤다.

jbryo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