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점]증시 짓누르는 북풍…코스피는 다시 비상할 수 있을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8-09 11:08  

[초점]증시 짓누르는 북풍…코스피는 다시 비상할 수 있을까


북한 리스크가 국내 증시에 찬물을 끼얹었다. 북한의 위협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경고 발언에 투자심리가 급격히 위축됐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증시에 대한 관망세를 유지할 것을 조언했다.

9일 오전 11시5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19.06포인트(0.80%) 내린 2375.67에 거래되고 있다. 외국인은 3거래일만에 다시 주식을 팔아치우기 시작했다. 현재 788억원어치를 순매도 중이다. 개인도 20억원어치의 매물을 내놓고 있다.

지난밤 미국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0.24%, 나스닥 지수도 0.21% 내렸다. 다우지수도 0.15% 하락하며 11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워싱턴포스트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급 미사일에 탑재할 수 있는 소형핵탄두 개발에 성공했다고 미국 정보당국의 결론을 인용해 보도하면서 증시는 급격히 얼어붙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이 위협을 계속할 경우) 그들은 화염과 분노, 노골적으로 말해 이 세계가 과거에는 결코 본 적 없는 종류의 힘과 맞닥뜨리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것도 증시에 충격을 줬다.

전문가들은 한반도 내의 대치 상황에 따른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코스피 상승세를 제한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놨다. 국내 증시의 주가수익비율(PER)이 글로벌 시장에 비해 현저히 낮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다. 국내 증시의 PER7월 말 기준으로 9.3배다. 글로벌 증시(16.1)에 비해 42% 할인돼있다. 신흥국 시장(12.6)에 비해서도 26% 할인된 상태다.

노근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측정하는 가장 일반적인 방법은 한국시장의 PER를 외국시장과 비교하는 것이라며국내 증시의 PER는 글로벌 시장에 비해 낮으면서 할인율은 확대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이어 최근 코스피가 상승세를 보여왔음에도 불구하고 코리아 디스카운트는 오히려 심화되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정학적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글로벌 자금 흐름이 바뀌고 있다는 점도 코스피 상승세를 제한한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반도의 전쟁을 원하는지는 예상하기 힘들다면서 다만 당선 전 목표했던 북한과 협상을 하겠다는 기조에는 변화가 생긴 것이 확실하다고 분석했다.

이어 지정학적 리스크가 부각되면서 글로벌 자금흐름은 바뀌고 있다하반기 들어 원자재 가격이 반등하고 지역 리스크가 나타나면서 아시아에서 라틴으로 자금 이동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당분간은 증시 상승에 베팅하기보다는 관망세를 유지하라는 것이 증권업계의 조언이다. 고승희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북한 리스크는 추가적으로 확대될 가능성에 무게를 둬야한다북한 제재가 강화될 경우 추가적인 도발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국내 증시는 단기 속도 조절 국면에 접어들 것이라며 최근 연속 상승세로 피로감이 높아진 상황 속에서 예상치 못한 북한 리스크 확대가 부담으로 작용하여 차익실현 매물을 출회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은택 연구원은 또한 당분간은 시장 베팅보다는 업종 로테이션 전략으로 시장을 대응하는 것이 더 현명하다고 당부했다.

지정학적 리스크가 단시간 내에 해소되기 어려운 만큼 지수 상승세를 전망하기 위해 기업 실적을 예의주시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특히 국내 증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삼성전자의 실적 추이가 장세를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노 연구원은 지정학적 리스크는 단시간 내에 해소되기 어려운 구조적 요인인데다 예측 불가능하다시장의 추가 상승을 위해서 가장 중요한 것은 기업이익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시장의 키(key)는 여전히 시가총액의 25%, 기업이익의 30%(주요 200개 기업 기준)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전자에 달려 있다고 판단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 또한 국내 증시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IT 업종의 기여도가 높았기 때문에 올해 장세에서는 삼성전자 실적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기업의 환율관리 필수 아이템! 실시간 환율/금융서비스 한경Money
[ 무료 카카오톡 채팅방 ] 국내 최초, 카톡방 신청자수 32만명 돌파 < 업계 최대 카톡방 > --> 카톡방 입장하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