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건뉴스가 검색 되었습니다.

지난 주요뉴스 한국경제TV에서 선정한 지난 주요뉴스 뉴스썸 한국경제TV 웹사이트에서 접속자들이 많이 본 뉴스 한국경제TV 기사만 onoff

  • [사설] '관제 알바' 분칠 지우니 일자리 98만개 줄었다 2021-02-10 16:44:47

    관제 알바’를 동원한 일자리 통계 ‘분식(粉飾)’이 어려워지자 마치 화장을 지운 민낯이 드러나듯, 고용시장의 참상이 그대로 노출되고 만 셈이다. 물론 코로나 충격으로 고용사정이 더 악화한 점을 부인할 수는 없다. 숙박 및 음식점업(-15.7%)과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15.9%) 취업자가 큰 폭으로 줄어든...

  • [사설] 4년 내내 '관제 일자리'로 분식한 정부, 對국민 사과해야 2021-01-12 17:38:35

    관제(官製) 일자리’ 만들기가 주춤해지자 고용통계가 바로 악화되는 딱한 현실이다. 세금으로 만드는 일자리의 한계와 ‘일자리 정부’ 고용정책 민낯이 드러났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정도다. 통계청 조사와 달리 고용부가 내놓는 이 자료는 월별 고용보험 가입자 증감으로 일자리 추세를 판단하는 주요 지표다. 지난달...

  • [사설] 국회는 '밑 빠진 독' 관제 일자리라도 제대로 따져보라 2020-09-17 17:19:44

    평가와 효과 검증도 없이 세금으로 만들겠다는 ‘관제(官製)일자리’가 또 103만 개나 된다. 사실상 내년 예산과 함께 심의되고 있는 4차 추가경정예산에도 엉터리 일자리 예산이 포함돼 있다. ‘희망근로 사업’이라는 2만4000개 공공일자리 예산 804억원이 그렇다. 3차 추경에서 공공일자리라며 배정한 1조2060억원(30만...

  • [사설] 시동 건 뉴딜, '관제투자'보다 민간투자 환경 개선해야 2020-09-03 17:54:45

    관제 투자’의 한계다. 정부 펀드가 남발될수록 진짜 벤처는 설 땅이 없어진다. 민간투자 자체가 정부 눈치를 보며 ‘목표 숫자’ 채우기에 급급할 것이다. 앞으로 남고 뒤로는 밑지는 일을 세금을 써가며 할 이유가 없다. 민간투자가 살아나도록 환경을 개선하는 게 경제를 살리는 지름길이다. 정책펀드에 대한 과도한...

  • [사설] 공공 알바에 고용보험 흔들…'관제 일자리' 폐해 직시하라 2020-08-10 17:53:50

    대비한다는 미명 아래 전체 상장사 임직원 수에 육박하는 156만 개 일자리를 공공부문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한다. ‘뒷감당은 우리 몫이 아니다’고 여기는 것은 아닌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정부는 ‘관제(官製) 일자리’가 가져오는 악순환을 직시하고, 일자리 정책을 규제혁파와 연계해 근본적으로 수정해야 할 것이다....

  • [사설] 세금으로 손실보전 논란 '관제펀드', 국가가 할 일인가 2020-08-09 18:30:25

    문제다. 정권마다 ‘관제(官製)펀드’를 만들었지만, 그때만 반짝 인기였을 뿐 정권이 바뀐 뒤 흐지부지된 경우가 많았던 게 이를 말해준다. 뉴딜펀드도 이명박 정부의 ‘녹색성장펀드’, 박근혜 정부의 ‘통일펀드’처럼 되지 말란 법이 없다.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시중 유동성을 생산적인 곳에 투자하고 자산 버블을...

  • [사설] 관제펀드 남발하면 진짜 벤처펀드 설 땅 없다 2020-07-21 18:11:43

    땅이 줄어든다. 관제펀드가 민간자금을 끌어들이는 게 아니라 오히려 구축(驅逐)할 위험이 커지는 것이다. 정부가 해야 할 역할은 문 대통령도 말했듯이 국회와 협력해 민간투자 확대의 걸림돌을 없애는 것이다. 대기업이 직접 투자할 수 있는 벤처캐피털(CVC)만 해도 미국과 달리 여러 제약에 막혀 있는 게 현실이다. 정부...

  • [사설] 뉴딜 성공하려면 '관제 알바' 늘리는 땜질부터 멈춰야 2020-07-17 17:43:58

    관제 알바’를 늘려 고용 통계를 ‘땜질’해왔던 잘못된 관행을 이제는 중단해야 한다. 노동 전문가들은 “단기·공공 일자리 위주의 전략은 청년층에도 고령층에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입을 모은다. 정부는 양질의 일자리 만들기에 집중해 뉴딜이 장밋빛 구호가 아니라 경제 재도약의 발판임을 입증해야 할 것이다.

  • [사설] 시장이 외면한 '관제' 제로페이, 언제까지 혈세 퍼부을 건가 2020-01-09 18:38:55

    제로페이로 우선 결제하기로 했다. ‘관제(官製) 페이’ 지적을 피해 민간 운영법인을 세웠지만 관 주도 운영 행태는 여전하다. 제로페이는 불편한 결제시스템과 부족한 소비자 혜택, 민간시장 포화 등의 이유로 일찌감치 부진이 예고됐다. 이런데도 정부는 올해 가맹점을 50만 개로 늘리겠다며 100억원대 예산을...

  • [사설] "관제 일자리 아닌 시장 일자리 시급" 재확인시킨 소득 통계 2019-11-21 17:35:23

    저소득층이 변변한 일자리를 구해 나아진 게 아니라, 정부가 재정에서 풀어준 이전소득 지원에 기대고 있는 현실을 직시해야 한다. 이런 식의 소득격차 완화가 지속가능할 리 없다. 기업 투자와 시장 기능을 활성화하는 게 정석이다. 관제(官製)일자리가 아니라 시장에서 창출되는 일자리가 생기게 해야 한다. 그래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