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아, 사생활 스캔들 후 5년…"나쁜 생각도 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6-29 16:19  

김세아, 사생활 스캔들 후 5년…"나쁜 생각도 했다"


김세아가 사생활 스캔들 이후 5년의 공백을 깨고 그간의 심경을 고백할 예정이다.
오늘(29일) 오후 10시에 방송될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배우 김세아가 국밥집을 찾아온다.
1996년 6000:1의 경쟁률을 뚫고 MBC 공채 탤런트 대상을 수상, 이듬해 MBC 드라마 `사랑한다면`에서 심은하 동생 역할을 꿰차며 화려하게 데뷔한 김세아. 그 뒤로 꾸준하게 작품 활동을 이어오던 중 스캔들에 휘말리며 연예계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5년 만에 처음으로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당시 심경을 솔직하게 전한다.
김세아는 공백기 당시 힘들었던 시절을 회상한다. "(배우 인생에) 너무 큰 치명타였다"고 조심스럽게 스캔들에 대해서 말문을 연다. "당시 고층아파트에 살았는데 나쁜 생각이 들었다"고 전한다.
사건 이후 아이들에게 씩씩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더 노력했다고 밝힌 김세아는 "아이들을 목욕시키는데 갑자기 둘째 아들이 `엄마 죽지 마`라고 말했다"라며 주변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이어 김세아는 아들의 한 마디에 마음을 다잡을 수 있었다는 그 날의 먹먹한 심정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려 주변을 안타깝게 만든다.
스캔들 이후 최초로 밝히는 김세아의 진솔한 이야기는 오늘(29일) 밤 10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세아 스캔들 심경 고백 (사진=SBS플러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