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덤핑수주, 모르는 소리”...체코 원전 막전막후

‘팀코리아’가 체코 원전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된 이후 덤핑 수주 논란이 거셉니다. 원전업계는 우리 기업들에게 돌아갈 몫이 적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고영욱 기자가 체코 원전 수주의 막전막후를 취재했습니다. 한국 원전 산업이 체코 원전 수주로 원전안전요구 수준이 가장 까다로운 유럽 시장에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습니다. 체코 원전 수주 준비는 2016년부터 시작됐습니다. 당시 한국수력원자력 해외사업본부장으로 현장을 지휘했던 노백식 원자력산업협회 부회장은 결정적인 갈림길로 APR1000 노형 개발을 꼽았습니다. [노백식/원자력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체코가 내륙 국가잖아요. 건설 지역이 우리나라처럼 바다가 아닙니다. 강을 냉각수로 쓰는 지역인데 그때 만약에 APR1400만을 냈다면 결국 마지막에 선정된 게 APR1000이기 때문에 상당히 걱정스러웠겠죠.] 한수원은 현지 세미나로 우리 기술을 알리고 8년간 교섭실무팀을 그대로 유지해 신뢰를 쌓았습니다. 특히 국내 원전 기자재 공급망, 이른바 ‘원전생태계’가 받쳐준 덕분에 좋은 조건의 가격을 써낼 수 있었습니다. 체코 원전 수주를 위해 유럽 각국 기업들로 컨소시엄을 꾸린 프랑스EDF와 달리 팀코리아로 나설 수 있었던 배경입니다. 탈원전 정책을 펴던 시기엔 협상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습니다. 건설부터 운영까지 60년 넘게 걸리는 사업인데 한국이 제대로 지원할 수 있겠냐는 지적을 받았던 겁니다. 원자력 계측기를 만드는 우진의 경우 이 시절 원자력 사업부 직원의 40%를 내보내야할 정도였습니다. 지금은 상황이 180도 달라졌습니다. [백승한/우진 대표이사: 저희들한테는 2031년, 32년, 33년도에 저희들이 계측 기자재를 공급할 수 있는 길이 열렸고 예비품에 대해서도 저희들이 향후 60년 이상 계속 공급할 수 있는 일감이 생기기 때문에 원전 생태계에 있는 기업들은 정말 큰 환호성이죠.] 원전업계는 부품 현지화 60% 조건에도 체감하는 경제적 효과가 적지 않다고 입을 모읍니다. [노백식/원자력산업협회 상근부회장: 원전 사업은 60년간 운전을 해야 되기 때문에 우리 설비라든지 우리 기술이라든지 이런 것들이 추가적으로 계속 들어갈 수밖에 없고요. 또 이 계기로 해서 주변 국가에 확대하는 이런 부분이 있기 때문에...] 또 체코 원전 1기에 12조원 규모로 UAE 수출의 2배라며 저가 수주도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경제TV 고영욱입니다.

자세히 보기

블록딜 사전공시 의무제...'1% 미만' 우회로 주의

블록딜. 사전공시제가 오늘부터 시행됐습니다. 예기치 않은 대량 매매가 주가 변동성의 원인이었던 만큼 투자 안정성을 높이는 데는 일정부분 역할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보완할 점도 적지 않은데요 신용훈 기자가 정리합니다. 블록딜 사전공시 의무제는 코스피와 코스닥 상장사 임원 또는 지분 10% 이상을 갖고 있는 주주가 발행주식 수 1% 이상 또는 50억원 이상을 거래할 때 30일 전에 공시하도록 하는 제도입니다 내부자거래의 경우 기존에는 사후 5일이내에 공시하도록 돼 있었는데 이제는 사전 공시로 바뀌 면서 주가 변동성이 줄어들 것이란 분석입니다. 김대종 교수의 말을 들어보시죠. [김대종 세종대 경영학부 교수 : 블록딜을 사전 공시를 한다면 많은 투자자들이 여기에 맞춰서 할 수 있기 때문에 예측 가능성이나 주가의 변동을 미리 예측할 수가 있는 장점이 있다. 바로 이런 이유 때문에 개인 투자자의 피해나 또 이익률에 도움이 될 수가 있다. 그것이 장점이라고 볼 수 있고] 공시내용에는 블록딜의 목적과, 주당 얼마에 거래할 것인지, 몇주나 또 언제 거래할 것인지의 내용을 적시해야 합니다. 사전에 공시를 안하거나 공시한 내용과 실제 거래내용이 다르면 당국은 제재에 들어가는데요. 당국자의 말을 직접 들어보시죠. [오상완 금융감독원 국장 : 주의, 경고에서부터 과징금까지 제재하도록 돼 있는데 그 원인이 중요합니다. 결국은 왜 그런지를 봐야합니다. 일부러 안 했다든지 이런 거는 (제재가)중하게 나올 것이고, 어떤 사정상 또는 상황상 사유가 있다면 (제재 수위를 낮추는데) 감안이 되겠지요] 거래금액은 30% 범위 안에서 당초 계획과 달리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예를 들어 100억원을 거래한다고 공시했더라도 실제 매매는 70억에서 130억원까지 30% 범위안에서 이뤄지면 제재를 안 받는 겁니다. 연기금과 은행, 증권사, 벤처캐피탈과 같은 재무적 투자자와 외국인은 사전공시 의무가 없고, 상속이나 주식배당, 인수합병에 따라 주식을 매매할 때도 사전공시를 안 해도 됩니다. 반쪽짜리 대책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게다가 1% 미만 50억원 미만 2가지 요건을 모두 충족하면 보고의무가 면제되기 때문에 쪼개 팔기로 주가 불안이 장기화될 것이란 우려도 있습니다. 뉴스 브리핑이었습니다.

자세히 보기

국내 ETF는 트럼프…원전 수익률 1위

국내 상장지수펀드(ETF) 시장에서 트럼프 수혜주로 꼽히는 원자력 펀드의 수익률이 압도적인 1위를 기록 중입니다. 반면, 민주당 정책에 부합하는 2차전지 ETF의 수익은 반토막 났습니다. 김대연 기자입니다. 트럼프를 등에 업은 원자력 ETF가 올해 수익률 상위권을 휩쓸었습니다. 레버리지 상품을 제외하고 'HANARO 원자력iSelect'가 연초 이후 75% 오르며 반도체를 꺾고 1위를 차지했습니다. 'ACE 원자력테마딥서치(55%)'도 엔비디아 등 미국 반도체 기업을 담은 ETF를 누르고 3위에 올랐습니다. 두 원자력 ETF 모두 24조 원 규모의 체코 원전 잭팟을 터뜨린 '팀코리아'를 각각 41%, 36% 이상 담았습니다. 피격 사건 이후 트럼프 전 대통령의 당선 가능성이 부각된 데다 체코 수주가 유력해지면서 원전주가 급등한 겁니다. 단, 국내 ETF 중 이름에 '원자력'이라고 명시된 상품은 3개뿐입니다. 원전에 베팅하려는 투자자들이 선택지를 넓히려면, 밸류체인 전반에 분산 투자하는 ETF를 찾아야 합니다. [김도형 / 삼성자산운용 ETF컨설팅본부장: 원자력 발전에 대한 테마보다는 이 모든 것을 아우를 수 있는 AI 전력난의 밸류체인 전반에 투자하는 것이 아무래도 위험 수익률을 고려했을 때 좀 더 효과적이지 않을까…] 반면, 민주당 수혜주로 꼽히는 2차전지 관련 ETF는 올해 수익률 최하위권으로 떨어졌습니다. 개인들은 올해 2차전지 레버리지 상품에 2,700억 원 넘게 쏟아부었는데 수익은 반토막 난 상황입니다. 국내 ETF 수익률만 보면 트럼프가 승기를 잡은 듯한데, '구원투수' 카멀라 해리스의 등판 이후 민주당 수혜주의 주가가 꿈틀대고 있습니다. 한국경제TV 김대연입니다. 영상편집: 김민영, CG: 심재민

자세히 보기
한국경제TV 채널을 구독하고
다채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
구독 좋아요!

TV광고 이미지

주식은 와우넷

베스트 수익률

이종원대표

태성

이종원대표
144.51 %
  • 매도일시2024-06-28
  • 매도가11,215
이서현대표

우양

이서현대표
85.85 %
  • 매도일시2024-06-25
  • 매도가9,329
이서현대표

LS ELECTRIC

이서현대표
50.80 %
  • 매도일시2024-05-13
  • 매도가171,600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