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정부…경쟁력은 높아졌지만 성장·분배는 후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2-24 11:00  

역대 정부…경쟁력은 높아졌지만 성장·분배는 후퇴

현대硏 "새 정부 경제활력·삶의 질 높이는 정책 필요"



김영삼 정부부터 이명박 정부에 이르기까지 우리나라의 국가경쟁력은 높아졌지만, 경제성장과 소득분배는 오히려 악화한 것으로나타났다.



현대경제연구원 이준협 연구위원은 24일 '정부별 주요 경제지표 추이-한국 경제의 명(明)과 암(暗)'이란 보고서에서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정부의 국가경쟁력·성장·고용ㆍ소득분배 지표를 분석해 이 같은 결과를 내놨다.



스위스 국제경영개발연구원(IMD)이 발표한 우리나라의 국가경쟁력 순위는 김영삼 정부(1993~1997년) 당시 29위였다. 김대중 정부(1998~2002년), 노무현 정부(2003~2007년) 때 32위로 뒷걸음질쳤다가 이명박 정부(2008~2012년)에 다시 25위로 올라섰다.



부패 정도도 나아졌다. 국제투명성기구가 발표하는 부패지수는 4.5→4.1→4.8→5.4로 개선됐다. 이 지수는 10점 만점으로 높을수록 덜 부패한 것이다. 같은 기간국가 신용등급도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기준 `B+'에서 `A+'로 9계단 상승했다.



그러나 경제성장세는 갈수록 꺾였다.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김영삼 정부 당시 평균 7.4%였던 것이 김대중 정부 4.8%, 노무현 정부 4.3%, 이명박 정부 2.9%로 크게 낮아졌다.



잠재성장률 역시 평균 6.8%→5.2%→4.3%→3.6%로 반 토막이 났다. 국민소득은김영삼·김대중 정부 때의 1만달러 초반에서 노무현 정부 때 2만1천632달러로 껑충뛰었지만, 이명박 정부에선 2만2천489달러로 소폭 개선되는데 그쳤다.



삶의 질 역시 악화했다. 김영삼 정부 당시 75.1%에 달했던 중산층의 비중은 70.



2%(김대중 정부), 69.3%(노무현 정부)에 이어 67.1%(이명박 정부)로 줄었다.



같은 기간 빈곤층 비중은 7.8%→10.3%→11.7%→12.6%로 확대했다. 소득분배 수준을 나타내는 '지니계수'도 0.251→0.279→0.281→0.292로 나빠졌다.



고용률은 외환위기를 맞은 김대중 정부(61.1%)를 제외하면 모든 정권에서 63%대였다. 그러나 청년 고용률은 45.7%(김영삼 정부)에서 40.6%(이명박 정부)로 후퇴했다.



GDP 대비 복지지출 비율은 김영삼 정부 3.3%, 김대중 정부 5.3%, 노무현 정부 6.6%, 이명박 정부 9.5%로 점점 높아졌다.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도 10.2%→17.6%→27.3%→32.4%로 상승했다.



이 연구위원은 "새 정부는 경제 활력을 되찾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정책이 요구된다"며 "잠재성장률 목표치를 제시해 달성하고, 특단의 경기활성화 대책을 내놓을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또 국가고용전략을 만들어 국가 경제의 기본 틀을 일자리 창출로 명시하고, 복지정책의 우선순위를 명확히 할 것을 제언했다.



banghd@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