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 경영주 평균 연령 64세…노령화 가속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4-17 12:00  

작년 버섯 작황 호전에 임업가구 일시 증가



농가 경영주의 평균 연령이 64세를 넘어서는 등농촌의 노령화가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축산물 판매금액이 1천만원에 미치지 못하는 농가는 3개 가구 중 2개에 달했다.



통계청이 17일 내놓은 񟭌년 농림어업조사 결과'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12월1일 기준 전체 농가수는 115만1천 가구, 농가인구는 291만2천명으로 전년대비 농가는 1만2천 가구(1.0%), 농가인구는 5만1천명(1.7%) 줄었다.



농가수는 2008년 120만 가구를 밑돈 가운데 점차 하향곡선을 그렸고 농가인구는2011년 300만명 선 밑으로 내려간 이후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농가인구 고령화율은 지난해 35.6%로 전체 고령화율인 11.8%의 3배를 넘는 수준이었다.



고령화율은 총인구에서 65세 이상 인구의 비중을 의미하는 지표로 2011년에 비해서도 1.9%포인트 올라갔다.



연령별 농가인구는 70세 이상이 25.3%, 60대가 20.8%, 50대가 19.7%로 50대 이상이 3명 중 2명을 차지했다.



농가 경영주의 연령대는 70세 이상이 36.2%, 60대 29.3%, 50대가 23.7%로 상황이 더 심각했다. 평균 연령은 64.4세로 경영주의 평균 농사경력은 34.5년에 달했다.



2인 가구가 48.9%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며 평균 가구원수는 2.5명에 불과했다.



농가 간 부익부 빈익빈 현상도 점차 심화하고 있다.



농축산물 판매금액이 1천만원 미만인 농가가 전체의 64.9%로 3가구 중 2개이고1억원 이상인 농가는 2.6%(3만 가구)에 불과했다.



다만, 판매금액이 5천만~1억원인 농가는 전년대비 1.7%, 1억원 이상은 5.3% 증가하는 모습이었다.



경지규모 1.0ha 미만 농가가 65.2%인 가운데 3.0ha 이상 부농은 8.6%에 불과하지만, 이들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주 생산물인 논벼가 줄어드는 가운데 채소·산나물(23.6%)이 전반적인 증가세를보이고 있다.



같은 시점 기준 어업 가구는 6만1천 가구, 어민은 15만3천명으로 전년대비 2.8%, 3.9%씩 감소했다.



고령화에 따른 조업포기, 연안어장 매립·간척 등 영향으로 가구와 인구 수 모두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어가 경영주 역시 60대가 33.1%, 평균연령은 61.1세였다.



어민의 고령화율 역시 27.8%로 전체 인구 고령화율의 2.4배에 달했다.



수산물 판매금액이 1억원 이상인 가구는 전체 어가의 9.3%에 불과하다.



지난해 임업가구는 9만8천 가구, 임가인구는 24만8천명으로 전년대비 각각 3.6%, 3.4% 증가했다. 임가 가구 수는 전반적인 감소 추세를 보이다 지난해 잠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2011년에 비해 비재배임업만 경영하는 가구가 41.1% 증가했는데 이는 채취업을하는 가구가 90.1% 증가한 데 따른 것이다.



채취업 임가는 송이버섯 채취가구(60.2%)가 가장 많았고 수액류(14.6%), 고사리(13.9%) 등 순이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송이버섯이나 기타버섯 등 작황이 146.3%, 85.8% 증가하면서채취농가가 급증했다"면서 "작황 변화에 따른 일시적인 현상으로 본다"고 말했다.



speed@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