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냉키發 쇼크 이틀째 한국 금융시장 강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6-21 10:18  

주가 1,800선 위협·환율 급등세·국고채 금리 3% 눈앞



버냉키발(發) 쇼크가 한반도를 연이틀 강타하고있다. 주가는 1,800선이 깨질 위험에 처했다. 환율은 전날 연고점을 찍고서도 거침없이 상승했다.



21일 오전 10시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36.10포인트(1.95)% 내린 1,814.24로 거래되고 있다. 장중 한때 1,806.02까지 내려가는 등 1,800선이 위협받고 있다.



1,800선이 깨진다면 작년 7월26일 1782.47 이후 1년만이다.



낙폭을 주도하는 것은 외국인이다. 오전 10시까지 외국인은 4천억원 어치를 팔아 치웠다. 대표주인 삼성전자[005930]는 주당 130만5천원으로 전날보다 2만4천원(-1.88%)이 빠졌다. 현대차[005380](-1.45%), 포스코[005490](-2.75%), 기아차[000270](-1.19%) 등 역시 모두 하락세다.



환율도 급등세다. 오전 10시 현재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는 연고점이었던 전거래일 종가보다도 12.20원 오른 달러 당 1,157.90원에 거래 중이다. 이날 원·달러환율은 10원 넘게 오르며 장을 시작했다.



채권시장도 요동치고 있다. 오전 10시 현재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0.05% 포인트 오른 연 2.99%를 나타냈다. 연 3.0%가 눈 앞이다. 전날 국고채 3년물금리도 연 2.94%로 10개월 만에 최고치였다.



5년물과 10년물 금리도 각각 0.07%포인트, 0.08%포인트 상승한 연 3.23%, 연 3.



49%를 기록했다.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 각국 금융시장 역시 혼돈이 지속 중이다.



오전 10시 현재 일본 도쿄증시의 닛케이평균주가(닛케이225)는 전날보다 286.86포인트(2.20%) 떨어진 12,727.72를 기록했다.



대만 가권지수도 전날보다 144.73포인트(-1.66%) 하락한 7,754.18로 나타났다.



호주(-1.36%), 뉴질랜드(-1.07%) 등도 동반 하락중이다.



전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 나스닥등 3대 지수는 모두 2% 이상 하락했다. 이들 지수의 낙폭은 양적완화 축소 일정이발표된 당일보다 더 컸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2.98%,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3.28% 빠졌다. 프랑스 파리증시의 CAC 40 지수 역시 3.66% 폭락했다. 범유럽 Stoxx 50 지수도 2.4% 내려갔다.



banghd@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