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저축은행 살리기' 성공할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8-11 06:01  

금융당국과 저축은행 업계가 머리를 맞대고 수익확보 방안 마련에 나선 것은 저축은행이 먹거리 부족으로 '고사 위기'에 놓여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업계가 심기일전해 '부실 덩어리'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지역 밀착형 서민금융이라는 저축은행의 역할을 다시 공고히 하겠다는 뜻이기도 하다.



11일 금융감독원 등에 따르면 2012회계연도(2012년 7월∼2013년 6월) 중 저축은행의 당기순손실은 8천803억원으로 2011회계연도(1조7천억원)보다 적자폭이 7천804억원 줄었다.



하지만 부실저축은행 구조조정으로 같은 기간 대손충당금이 3천557억원 줄어든점을 고려하면 일종의 '착시현상'으로 볼 수도 있다.



실제로 2011년 구조조정 이전부터 영업해온 76개 저축은행은 2012회계연도 당기순손실이 6천194억원으로 직전 회계연도보다 981억원 늘었고 연체율도 22.0%로 5.8%포인트 상승했다.



이런 상황이지만 부실 금융기관 이미지를 벗고 고객을 끌어들일 '당근'은 별로없다.



저축은행중앙회 공시 자료를 살펴보면 이달 9일 현재 저축은행의 1년 만기 정기예금 평균 금리는 2.82%로 지난해 8월 9일 평균 금리(3.98%)가 4%대에 육박했던 것과 비교하면 1%포인트 이상 낮아졌다.



올해 6월 예금은행의 1년 이상 2년 미만 정기예금 평균금리가 2.82%, 6월 말 저축은행 1년 만기 정기예금과 2년 만기 정기예금 평균금리가 각각 2.87%와 2.81%인것을 보면 시중은행과 비교해 '금리 메리트'도 거의 없는 형편이다.



더 큰 문제는 한때 투자 붐이 일었던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 등을 대체해돈을 굴릴 방법이 부족하다는 점이다.



은행이나 보험사와 마찬가지로 저성장·저금리 파고 속에서 돈 굴릴 곳을 찾기어렵다는 근본적 문제점이 여전하다는 점이 새로운 수익 창출 방안의 효율성에 물음표를 찍게 하는 이유다.



실제로 올해 6월 말 현재 저축은행의 총 대출금은 29조424억원으로 지난해 6월말 35조827억원보다 6조403억원(17.2%) 줄었다.



인수·합병(M&A) 시장에 줄줄이 대기하고 있는 저축은행 매물이 크게 눈길을 받지 못하는 것도 좋지 않은 영업환경이 쉽사리 바뀌기 어렵다는 인식 때문이다.



현재 매각이 예정됐거나 진행중인 저축은행은 예쓰·예주·예신 등 예금보험공사 산하 가교저축은행들 외에도 스마일 저축은행, 스탠다드차타드(SC)금융지주가 매각을 검토중인 SC저축은행, 우리금융[053000] 민영화로 우리은행과 함께 매각될 우리금융저축은행 등이다.



금융당국이 저축은행에 대한 펀드 판매 허용, 저축은행의 여신심사시스템 합리화 등의 대책 마련에 나선 것도 이런 점들을 고려한 것이다.



그러나 이런 대책이 얼마나 성과를 거둘지는 예단하기 어려워 보인다. 금리나자금 운용 등 시장 상황이 당분간 개선될 여지가 별로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저축은행의 한 관계자는 "시장 자체가 불황이라서 업무영역을 다소 늘리거나 일시적 지원책을 펴는 것만으로는 부족해 보인다"며 "저금리 기조와 금융시장 위축을극복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cindy@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