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제조업 설비투자 1兆 감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9-18 06:00  

지난해 제조업의 설비투자가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서비스업의 설비투자는 소폭 늘었다.



18일 한국은행의 국민계정 통계를 보면 2012년 제조업의 설비투자 액수(명목)는총 67조5천70억원으로 나타났다. 전년도의 제조업 설비투자는 68조8천950억원이었다. 1년 새 1조3천880억원(2.0%)의 투자가 감소한 것이다.



한은 관계자는 "지난해 전반적으로 투자가 좋지 않았는데 그중에서도 제조업이더 줄어들었다"며 "업황이 부진해 투자를 미루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설비투자가 가장 많이 줄어든 업종은 석유석탄 및 화학으로 2011년 10조9천350억원에서 2012년 10조3천150억원으로 6천200억원(5.7%)이 축소됐다. 이는 고도화 설비투자가 마무리되며 추가 시설투자계획이 연기됐기 때문이다.



전체 업종 중 가장 비중이 큰 전기전자도 같은 기간 30조9천440억원에서 30조7천190억원으로 2천250억원(0.7%)이 줄었다. 한은은 "2010년 대규모 투자가 일어난데 따른 기저효과"라고 설명했다.



자동차 등을 포함하는 운송장비 역시 같은 기간 9조8천580억원에서 9조5천360억원으로 3천220억원(3.3%)이 줄었다.



반면에 서비스업의 설비투자는 지난해 44조6천530억원으로 전년도(44조4천620억원)보다 1천910억(0.4%)이 늘어났다. 도소매가 2조7천390억원으로 1천300억원(5.0%), 정보통신이 9조610억원으로 4천700억원(5.5%)씩 증가했다.



제조업, 서비스업, 농림어업, 광업 등을 포괄한 전체 설비투자는 지난해 120조9천490억원이었다. 이는 전년도 122조940억원보다 0.9% 줄어든 것이다.



banghd@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