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도 자영업자 절반은 50대…'베이비부머 파산 속출'

입력 2014-02-10 06:07  

지난해 부도를 낸 자영업자(개인사업자) 가운데50대는 2명중 1명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은퇴 연령에 본격 진입한 베이비붐 세대(1955~1963년생)가 대거 창업에 나서고 있지만 준비 없는 창업으로 '파산'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결국, 창업으로더욱 불우한 노후를 맞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10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만기도래한 어음을 막지 못해 부도를 내고 당좌거래가 정지된 자영업자는 296명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만 50∼59세(1954∼1963년생)의 자영업자는 141명으로 전체의 47.6%를 차지했다.

부도 자영업자가 71명(23.9%)인 40대나 73명(24.6%)인 60대 이상 연령층의 2배수준이다.

부도 자영업자에서 50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2011년에는 부도 자영업자 중 50대의 비율이 44.0%였고 2012년에는 47.0%였다.

이는 본격적으로 은퇴기에 접어든 베이비붐 세대(1955∼1963)의 창업이 늘어난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해 부도를 낸 50대 자영업자 중 베이비붐 세대는 91.5%인 129명이었다.

또 지난해 전체 자영업자 수는 줄었음에도 50대 자영업자는 증가세가 이어졌다.

통계청에 따르면 작년 8월 기준 50대 자영업자 수는 178만6천명으로 1년 전보다 3만명이 늘었다. 같은 기간 전체 자영업자는 5만6천명이 줄었다.

문제는 이들이 충분한 준비 없이 은퇴한 뒤 대출을 얻어 치킨집· 음식점·제과점 등 과당 경쟁 업종에 진출, 벌이가 신통치 못하다 보니까 부도를 내거나 폐업하는 등 상당수가 어려움에 처하고 있다는 점이다.

김광석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원은 "베이비붐 세대의 창업 실패는 부채문제로이어져 중산층이 대거 저소득층으로 내몰릴 우려를 낳는다"면서 "시간선택제 등 재취업할 일자리를 늘리고 창업교육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표> 연령대별 부도 자영업자(단위:명)┌───────────┬───────────┐│ 구 분 │ 2013년 │├───────────┼───────────┤│ 20대이하(1984년 │ 0 ││ 생-) │ │├───────────┼───────────┤│ 30대(1974-1983년 │ 11 ││ 생) │ │├───────────┼───────────┤│ 40대(1964-1973년 │ 71 ││ 생) │ │├───────────┼───────────┤│ 50대(1954-1963년 │ 141 ││ 생) │ │├───────────┼───────────┤│ 60대이상(-1953년 │ 73 ││ 생) │ │├───────────┼───────────┤│ 계 │ 296 │├───────────┼───────────┤│ 베이비부머(1955~ │ 129 ││ 1963년 │ ││ 생) │ │└───────────┴───────────┘ **금융결제원 제공.

evan@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