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박해진 세상'…범죄 늘고 기부 줄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03-27 12:01  

심장질환 사망요인 2위…여성 음주·흡연 늘어



2012년 범죄 발생 건수는 늘어난 반면 어려운사람을 돕는 따뜻한 기부의 손길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은 음주와 흡연을 줄이고 있지만 여성은 오히려 늘었다. 주요 사망원인 가운데 서구형 질병인 심장질환은 처음으로 뇌혈관질환을 앞질렀다.



통계청은 27일 이런 내용의 񟭍 한국의 사회지표'를 발표했다.



2012년 총 범죄 발생건수는 194만5천건으로 2008년 이후 감소세로 돌아선지 4년만에 다시 증가세로 반전했다.



총 범죄 건수는 2005년 189만3천896건을 기록한 이후 2008년 218만9천452건으로매년 증가하다가 이후 감소세를 보여왔다.



인구 10만명당 범죄 건수도 2010∼2011년 3천750건에서 2012년 3천817건으로 늘었다.



총 범죄 건수에는 도로교통법 위반 등 특별법상 범죄도 포함되지만, 이를 제외한 형법범 건수만 봐도 2012년 103만8천609건으로 2011년보다 4.1% 증가했다.



형법범 중 주요 범죄 발생건수도 51만건으로 2011년 대비 1.9% 증가했다.



주요 범죄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절도가 29만3천건으로 전년 대비 4.1% 늘었고, 살인(-15.7%), 강도(-34.3%), 강간(-3.1%) 등은 감소했다.



기부참여율은 줄어들었다. 2012년 조사에서 최근 1년간 현금을 기부해 본 사람은 32.5%로 2011년 조사에서보다 2.3%포인트 감소했다.



물품기부를 한 사람은 2011년 8.5% 수준이었으나 2012년 조사에서는 물품기부경험자가 2.6%포인트가 추가로 줄어든 5.9%에 불과했다.



사회복지시설은 2012년 6천563개로 2011년 4천469개 1천223개나 늘었다. 기부해야 할 곳은 늘어나고 있는 반면 기부의 손길은 줄어든 셈이다.



한국인의 주요 사망원인 가운데 서구형 질병인 심장질환 비율이 처음으로 뇌혈관질환 비율을 앞질렀다.



인구 10만명당 심장질환 사망자 수는 2011년 49.8명에서 2012년 52.5명으로 늘었다. 같은 기간 뇌혈관질환 사망자 수는 인구 10만명 당 50.7명에서 51.1명으로 증가했다.



사망원인 순위도 1위인 암에 이어 기존에 2위였던 심장질환과 3위였던 심장질환이 서로 자리를 맞바꾸게 됐다.



뇌혈관질환 사망자 수는 1995년 인구 10만명당 79.8명을 보인 이후 감소추세를보이고 있으며, 심장질환 사망자 수는 점진적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남성의 음주·흡연은 감소하는 반면 여성은 음주·흡연율은 높아졌다.



남성 흡연율은 2012년 43.3%로 2011년보다 3.5%포인트나 크게 낮아졌다. 19세이상 인구의 고위험 음주율도 남성은 2012년 25.6%로 전년보다 0.9%포인트 떨어졌다.



반면 여성 흡연율은 같은 기간 6.5%에서 7.4%로 올랐고, 고위험 음주율도 6.5%에서 8.0%로 높아졌다.



2012년 출생아의 기대수명은 남자 77.9년, 여자 84.6년으로 6.7년 차이가 났다.



질병이나 사고로 아픈 기간을 제외한 기대여명은 남자 65.2년, 여자 66.7년으로 남녀 간 차이가 크지 않았다.



pan@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