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금융 지난해 순익 40.4% 감소한 2천930억원

입력 2014-03-31 11:12  

농협금융지주는 지난해 순이익이 2천930억원으로 2012년보다 1천988억원(40.4%) 감소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해 4분기 순익은 32억원으로, 3분기와 비교해 약 50분의 1 수준에 그쳤다.

농협금융은 "4분기에 STX조선해양[067250] 관련 2,250억원, 팬택 관련 529억원등 농협은행의 대손충당금 적립이 늘어 실적이 악화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명칭사용료'를 부담하기 전 순익은 6천363억원이다. 명칭사용료는 농협법에 따라 농업인 지원을 위해 농협금융 자회사들이 농협중앙회에 내는 돈이다.

농협금융은 순익 감소 탓에 총자산순이익률(ROA)이 0.24%에서 0.12%로,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이 3.58%에서 1.75%로 수익성이 반 토막 났다.

주력 계열사인 농협은행은 지난해 1천624억원의 순익을 기록, 2012년보다 2천528억원(60.9%) 급감했다.

STX조선, 팬택 등의 부실에 대한 신용손실 충당금 순전입액이 1조1천576억원에달했기 때문이다.

농협은행은 고정이하 여신비율과 무수익 여신비율이 1.76%와 1.37%에서 1.97%와1.63%로 상승하는 등 건전성이 나빠졌다.

농협은행과 달리 보험·증권 등 농협금융의 비(非)은행 계열사들은 비교적 '선전'했다.

농협생명보험과 농협손해보험은 1천404억원과 557억원의 순익을 냈다. 농협생명은 300억원(27.2%), 농협손보는 430억원(338.6%)씩 순익이 증가했다.

농협증권은 14억원 순손실에서 201억원 순익으로 돌아섰고, NH-CA자산운용과 농협캐피탈은 105억원과 141억원씩 순익을 냈다. 순익 증가율은 26.5%와 104.3%다.

zheng@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