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물가 7개월째 하락…5년5개월만에 최저로

입력 2014-10-15 06:00  

수출물가도 3개월만에 하락 전환

국내 소비자물가에 시차를 두고 영향을 주는 수입물가가 7개월 연속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했지만 국제 유가가 떨어진 데따른 것이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Ə월 수출입 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원화 기준 수입물가 지수(2010년 100 기준)는 93.04로 전월보다 1.2% 떨어졌다.

수입물가는 지난 3월부터 7개월 연속으로 하락세를 이었다. 지난달 수입물가 지수는 2009년 5월(89.67) 이후 5년 5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지난달 월평균 원·달러 환율은 달러당 1,033.24원으로 8월보다 0.8% 상승했지만, 국제유가가 배럴당 101.94달러(두바이유 기준)에서 96.64달러로 5.2% 떨어진 영향이 컸다.

원유 등 원재료 수입가가 전월보다 2.6% 떨어졌고 중간재(-0.5%), 자본재(-0.6%)도 하락했다. 소비재(0.1%) 수입가만 3개월 연속 올랐다.

품목별로는 콩(-8.4%), 자일렌(-5.6%), 연광석(-5.4%), 프로판가스(-3.8%) 등의수입가 하락폭이 컸다. 냉동명태(9.8%), 견과가공품(5.9%), 밀(5.6%) 등은 올랐다.

달러화 등 계약통화(수출입 때 결제수단으로 사용하는 통화)를 기준으로 한 수입물가도 전월보다 1.5% 떨어졌다.

지난달 원화 기준 수출물가는 원·달러 환율이 상승했음에도 전월보다 0.2% 내렸다. 3개월 만에 하락 전환했다.

석탄·석유제품(-2.0%), 통신·영상·음향기기(-1.6%), 화학제품(-0.9%) 등 공산품 수출가가 0.2% 떨어진 영향을 받았다.

품목별로는 은괴(-8.9%), 벤젠(-8.3%), 귀금속2차정련품(-7.5%), 에틸렌글리콜(-5.0%) 등의 수출가 내림폭이 큰 편이었다. 아스팔트(3.2%), 모니터용 LCD(2.0%), TV용 LCD(1.6%) 등은 올랐다.

1년 전과 비교한 지난달 수출물가는 6.5% 낮은 수준이다.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도 전월보다 0.7% 하락했다.

chopark@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