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준 "산업은행 해외자원개발펀드 잠정손실 711억"(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0-21 12:54  

김기준 "산업은행 해외자원개발펀드 잠정손실 711억"(종합)

<<산은 브라질 법인 부실 지적 추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기준(새정치민주연합)의원은 21일 산업은행 컨소시엄의 주도로 조성된 트로이카해외자원개발펀드가 700억원대의 잠정 손실을 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산업은행에 대한 국정감사 자료에서 "트로이카해외자원개발펀드의 공정가치 평가금액은 작년 말 기준 원금대비 75.4%로, 잠정 손실액이 711억원에 달했다"고 지적했다.



트로이카해외자원개발펀드는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9년 12월 15일 해외자원 개발 사업 추진을 위해 설립됐으며 만기는 오는 2019년 12월 15일이다.



펀드 규모는 총 5천459억원이며 작년말 기준 투자액은 2천911억원으로 투자 진도율은 53.3%다.



이와 관련, 홍기택 회장은 "당시 가스 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으나 오히려가스 가격이 하락하면서 이런 현상이 일어난 것으로 안다"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전문가 시각에서 자세히 판단하지 않고 정부가 하라고 하니까 의사결정해 이런 문제를 일으켰다"며 "정책 금융기관의 구체적인 의사결정에 정부와 관료의 입김이 들어가선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김종훈 의원(새누리당)은 이날 국감 자료에서 산업은행 브라질법인의 부실 문제를 지적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산은 브라질 법인은 손실액이 2009년 2천900만달러, 2010년 1억2천600만달러에 달했으며 지난해 다시 4천만달러의 손실을 냈다.



2010년 0%이던 부실채권 비율은 지난해 56.86%로 올랐고, 특히 지난해는 자본잠식 상태에 빠졌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pan@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