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비쌀 때 팔자"…올해 금 수출액 63% '껑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6-09-18 06:11  

"금값 비쌀 때 팔자"…올해 금 수출액 63% '껑충'

금 국제수지, 4년만에 흑자 전망…수입은 급감



올해 들어 우리나라의 금 수출이 많이 늘어난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7월 비(非) 화폐용 금의 상품수지는 3억3천180만 달러(약 3천600억원) 흑자로 나타났다.



금의 상품수지는 작년 12월 1천47만 달러 적자에서 올해 1월 1천260만 달러 흑자로 돌아선 뒤 7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비화폐용 금은 한국은행이 외환보유액으로 확보한 물량(104.4t)을 제외하고 반도체 등 산업에 쓰이는 금과 투자용 금괴 등 민간에서 유통되는 금을 말한다.



올해 1∼7월 비화폐용 금 수출액은 7억3천620만 달러로 작년 동기(4억5천10만달러)보다 63.6%(2억8천610만 달러) 급증했다.



관세청 통계를 보면 이 기간 금 수출 물량도 19.6t으로 작년 1∼7월(12.9t)보다51.9% 늘었다.



반면 1∼7월 금 수입액은 4억440만 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7억2천390만 달러)에비해 44.1%(3억1천950만 달러) 줄었다.



수입물량도 11.7t으로 작년 1∼7월(20.3t)의 반토막 수준이다.



이런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우리나라는 4년 만에 금 수출이 수입보다 많은 '순수출국'이 될 전망이다.



우리나라에서 생산되는 금은 물량이 적은 편이고 2005년까지 수입량이 수출량보다 훨씬 많아 적자가 계속됐다.



외환위기로 국민적인 금 모으기 운동이 진행된 1998년(23억8천490만 달러 흑자)이 예외에 속했다.



이후 2006년 3천510만 달러 흑자를 낸 뒤 2007년 적자를 기록했다가 2008∼2012년에는 5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금값이 급등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국제금융시장에서 금값이 비쌀 때 팔아 수익을 내려고 수출을 늘린 것이다.



그러나 금 국제수지는 2013년부터 작년까지는 금값 하락 등의 영향으로 3년 연속 적자를 냈다.



특히 작년 적자 규모는 2억8천40만 달러나 됐다.



올해 금 수출이 다시 늘어난 것은 금값이 뛴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우리나라의 금 국제수지가 순수출을 기록한 때는 금값이 상승한 시기와 비슷한 흐름을 보여왔다"고 말했다.



글로벌 경기 부진과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 등으로 국제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국제금융시장에서 금값이 크게 올랐다.



이달 12일(현지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온스당 1,325.60달러로 작년 12월31일(1,060.20 달러)보다 25.0% 상승했다.



여기에 국내에서 금 수요가 상대적으로 주춤한 점이 수입 감소와 수출 증가에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유동수 한국금협회 회장은 "올해 금 수출이 증가한 것은 전반적으로 내수가 부진한 영향으로 보인다"며 "골드바 수요는 늘었지만, 경기 부진과 금값 상승 등으로반지를 비롯한 주얼리(보석류) 수요는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표> 비화폐용 금 국제수지 추이 (단위 : 100만 달러)┌───────┬───────┬────────┬───────┐│ 연도 │ 금 국제수지 │ 금 수출액 │ 금 수입액 │├───────┼───────┼────────┼───────┤│ 2005 │ -541.3 │ 216.1 │ 757.4 │├───────┼───────┼────────┼───────┤│ 2006 │ 35.1 │ 777.2 │ 742.1 │├───────┼───────┼────────┼───────┤│ 2007 │ -602.8 │ 624.5 │ 1,227.3 │├───────┼───────┼────────┼───────┤│ 2008 │ 31.6 │ 1,216.9 │ 1,185.3 │├───────┼───────┼────────┼───────┤│ 2009 │ 1,677.5 │ 2,756.8 │ 1,079.3 │├───────┼───────┼────────┼───────┤│ 2010 │ 1,403.4 │ 2,910.9 │ 1,507.5 │├───────┼───────┼────────┼───────┤│ 2011 │ 1,497.9 │ 3,072.9 │ 1,575.0 │├───────┼───────┼────────┼───────┤│ 2012 │ 1,587.9 │ 3,016.4 │ 1,428.5 │├───────┼───────┼────────┼───────┤│ 2013 │ -30.9 │ 1,286.7 │ 1,317.6 │├───────┼───────┼────────┼───────┤│ 2014 │ -213.2 │ 1,051.3 │ 1,264.5 │├───────┼───────┼────────┼───────┤│ 2015 │ -280.4 │ 918.1 │ 1,198.5 │├───────┼───────┼────────┼───────┤│ 2016(1~7월) │ 331.8 │ 736.2 │ 404.4 │└───────┴───────┴────────┴───────┘ nojae@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