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작년 영업익 1조9천103억…32.2%↓(종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1-29 16:06  

LG화학 작년 영업익 1조9천103억…32.2%↓(종합)

석유화학·자동차전지 수요 감소 탓올해 매출 24조8천600억 목표…시설투자 2조1천200억 계획



LG화학[051910]의 작년 매출이 23조2천630억원으로 전년보다 2.6%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1조9천103억원으로 32.2% 줄었다.



LG화학은 29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기업설명회를 열어 2012년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순이익은 1조5천63억원으로 전년보다 30.6% 줄었다.



LG화학은 글로벌 경기침체에 따라 석유화학, 자동차전지 분야의 전방산업 수요감소로 수익성이 둔화했지만 전반적인 업황 부진을 고려하면 '선방'했다고 분석했다.



사업부문별로 석유화학은 매출 17조 5천794억원으로 전년보다 1.5% 늘었으나 영업이익 1조4천363억원으로 38.3% 감소했다.



그러나 정보전자소재의 매출은 3조4천515억원, 영업이익은 4천356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3.2%, 16.4% 증가했다.



이는 LCD 업황이 부진했으나 3D FPR(편광필름패턴) 등 차별화된 고부가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에 따른 것이라고 LG화학은 설명했다.



전지부문은 매출 2조4천789억원으로 9.3%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388억원으로 67%감소했다.



4분기에는 매출 5조6천808억원, 영업이익 3천639억원, 순이익 2천923억원의 실적을 나타냈다.



이 기간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28.4%, 순이익은 22.5% 각각 감소했다.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작년보다 6.9% 증가한 24조8천600억원으로 설정했다.



시설투자는 2.2% 증가한 2조1천200억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석유화학부문의 카자흐스탄 프로젝트를 포함해 SAP(고흡수성 수지), SSBR(고기능성 합성고무, 솔루션스타이렌부타디엔 고무) 등 기술 기반 핵심사업에 지속적으로 투자한다.



또 정보전자소재부문의 LCD유리기판, 3D FPR 필름 등 디스플레이 소재 분야의시장 선도 제품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전지부문에서는 전동공구 등 신규시장 창출에 힘쓸 예정이다.



1분기 사업 전망과 관련, LG화학은 "급격한 시황 개선은 기대하기 어렵다"면서"그러나 석유화학부문은 중국의 재고 확충 수요 증가, 제품가 반등에 따른 수급 개선 등을 바탕으로 점진적으로 수익성이 회복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hopema@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