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계기업 66% "개성공단 정상화해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7-08 06:01  

대한상의, 국내 진출 외국계기업 300개 조사



국내에서 영업중인 외국계기업 10곳 중 7곳은개성공단의 정상화가 필요하다고 봤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외국계기업 300개를 대상으로 개성공단의 정상화 필요성에 대해 물은 결과 66.2%가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답했으며 '폐쇄해도 된다'는 의견은 21.2%에 그쳤다고 8일 밝혔다.



정상화를 위해 '다각적인 대화제의와 접촉확대'(46.4%), '중국 등을 통한 북한설득'(24.2%), '대북특사 파견'(13.9%), '민간교류 허용'(12.9%), '경제적 유인책강화'(2.6%) 등이 필요하다고 봤다.



그러나 지금의 개성공단 중단사태가 북한의 일방적인 조치로 발생한 점을 고려해 75.8%는 재발방지장치 마련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장치로는 '북한의 일방적 조치 차단'(35.8%), '손실보상장치 마련'(21.5%), '인력과 물품 이동의 자유보장'(15.6%), '남북당국간 상시협의채널 구축'(15.2%) 등을 차례대로 제시했다.



외국계 기업들은 대북투자 환경의 문제점으로 '예측불가능성'(43.4%), '시장성부족'(20.5%), '폐쇄성'(18.2%), '변화에 대한 진정성 부족'(8.3%), '비민주성'(6.6%), '호전성'(2.6%) 등을 꼽았다.



북한의 핵개발이 체제안정과 경제발전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응답은 15.6%에그쳤고, '악영향을 줄 것'(57.2%)과 '별 도움이 되지 않을 것'(27.2%)이라는 응답이더 많았다.



핵개발은 '대북제재 심화'(31.0%), '외부의 지원 차단'(30.2%) 등 국제사회의압박을 초래하고 '군비지출로 민생경제 악화'(18.4%), '주변국의 군사대비태세 강화'(13.3%), '중국과 북한의 관계 이완'(7.1%)도 부를 것으로 우려됐다.



외국계 기업중 70.5%는 새 정부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가 남북경협 환경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봤다. 한반도 신뢰프로세스가 성공하기 위한 요건으로는 '긴밀한국제공조'(34.4%), '국민의 대북정책 신뢰, 국론통일'(19.9%), '지원과 제재 병행'(19.2%), '대북정책의 일관성 유지, 단기 업적 지양'(18.5%) 등도 거론됐다.



북한의 변화에 큰 역할을 해야 할 국가나 기관으로는 중국(53.4%), 미국(33.1%), 유엔(12.6%)이 꼽혔다.



전수봉 대한상의 조사1본부장은 "북한의 외자유치 노력이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우선 개성공단이 잘 되고 경협문제가 풀려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sungje@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