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CEO 3명중 1명만 재선임

입력 2013-10-16 07:59  

기업 규모 클수록 재선임 CEO 줄어

국내 500대 기업의 현직 전문경영인 가운데 법정 임기 3년을 한 번이라도 넘겨 재선임된 사람은 3명중 1명에 불과했다. 특히 기업규모가 클수록 전문경영인의 재선임 비중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연말 재계의 사장단 인사를 앞두고 500대 기업 현직전문경영인 516명의 재직기간을 조사한 결과 3년 임기를 한 번이라도 넘긴 재직자는총 188명으로 36.4%에 불과했다.

그룹내 다른 계열사로 옮겨간 재직자는 조사대상에 포함돼 있지 않지만 그 수는10명 안팎으로 많지 않다.

특히 규모가 큰 대기업 그룹으로 갈수록 재선임될 가능성은 낮아졌다.

500대 기업 내 30대 그룹 소속 CEO의 경우 3년 이상 재직자는 227명 중 69명으로 30.4%였고, 10대 그룹은 150명 중 39명으로 26%에 그쳤다.

반면 30대 그룹 계열사를 제외한 중견 기업들의 3년 이상 중임자 비중은 41.2%로 대기업 그룹 계열사들보다 높았다.

CEO 평균 임기로 따져도 500대 기업 현직 전문경영인의 평균 재임기간은 3.1년이었는데 30대 그룹 계열사의 CEO '수명'은 2.6년에 불과했고 나머지 기업의 CEO는3.6년으로 높아졌다.

대기업 집단별로는 한진그룹 CEO들의 중임 비율이 가장 높았다. 4명이 모두 3년이상의 임기를 채운 장수 CEO로 평균 재임기간이 4.3년에 달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CEO 5명중 4명(80%)이, 영풍[000670]은 4명중 3명(75%)이 3년임기를 넘겼다. LS그룹(71.4%), OCI·동부(66.7%), GS[078930](60%), KT[030200](50%)의 CEO가 비교적 장수했다.

반면 신세계[004170], 대림, 현대, 부영, 동국제강[001230] 등 5개 그룹은 3년을 넘겨 재임한 CEO가 없었다.

5대 그룹 중에선 삼성의 재선임자 비율이 3.3%로 낮았다. 30명 가운데 1명만이3년 임기를 넘겼다.

반면 LG[003550]는 15명의 현직 전문경영인 중 5명이 3년 이상 재직자여서 비중이 33.3%로 5대 그룹중 가장 높았다. 현대차[005380] 30%, 롯데 25%, SK 22.7%의 비중을 보였다.

5대 그룹 현직 CEO의 평균 재임기간은 롯데 3년, 현대차 2.9년, LG 2.7년, SK 2.4년, 삼성 1.6년이었다.

롯데의 평균 재임기간 순위가 높은 것은 롯데쇼핑[023530] 이인원 부회장 등 일부 임원의 임기가 최장 16년을 넘는 등 장수 CEO가 많기 때문이다.

30대 그룹 내 최장수 CEO는 롯데쇼핑 이인원 부회장(67)이었다. 이 부회장은 1997년 임기를 시작해 현재 16.6년을 재직 중이다.

2위는 STX그룹 포스텍 김효중 대표로 2001년부터 12.1년간 CEO로 재직 중이다.

3위는 효성[004800] 이상운 부회장 11.7년, 4위는 현대자동차그룹 삼우의 김재선사장 10.6년, 5위는 SKC[011790] 박장석 사장 9.2년, 6위는 LG생활건강[051900] 차석용 부회장 8.8년이었다.

롯데정보통신 오경수 사장(8.7년), 영풍 김명수 부사장(8.3년), OCI그룹 이테크건설[016250]의 오창석 사장(8.3년), 두산인프라코어[042670] 김용성 사장(7.5년)도'톱10'에 포함됐다.

jooho@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