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들 수익 악화하는데도 고용은 5% 늘려

입력 2014-06-11 05:11  

신세계·현대百·CJ 유통그룹이 주도…4대그룹은 2.6% 저조

대기업 그룹들이 지난해 생산성과 수익성 악화속에서도 일자리는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47개 대기업집단은 매출이 전년보다 2%줄고 당기순이익도 20% 이상 악화되는 상황에서도 고용은 5% 늘렸다.

CEO스코어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지정한 상호출자제한 47개 기업집단내 1천554개계열사의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국내 상주 직원은 142만8천550명으로 전년 136만6천201명보다 4.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11일 밝혔다.

이들 기업의 고용증가는 매출과 이익이 곤두박질치는 속에서도 박근혜 정부의첫해 고용확대 요청에 화답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이들 그룹의 지난해 매출은 1천455조2천억원으로 전년의 1천485조4천억원에 비해 2.0% 줄었다.

영업이익도 80조6천억원에서 76조1천억원으로 5.6%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67조5천억원에서 52조6천억원으로 22.1%나 크게 줄었다.

특히 47개 그룹의 계열사 수가 2012년 1천577개에서 2013년 1천554개로 23개가줄었는데도 고용이 늘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이중 신세계그룹은 직원 수를 3만2천319명에서 4만7천723명으로 47.7% 늘렸다.

이마트[139480]가 지난해 1만여명 이상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시킨데 따른것이다.

현대백화점[069960]은 영업이익이 8.6% 줄었지만 직원은 1만2천822명으로 전년보다 2천여명(17.2%) 증가했고 현대산업개발은 적자전환 속에서도 직원을 1천200명(16.9%) 늘렸다.

CJ[001040]는 계열사 수가 81개에서 71개로 10개 줄었고 영업이익(-12.7%)과 순이익(-53.9%) 모두 두자릿수 이상 악화됐지만 고용은 4만6천471명에서 5만3천840명으로 15.9% 늘렸다.

이처럼 대기업 그룹의 고용 증가는 삼성, 현대차[005380] 등 상위 그룹보다 유통업을 영위하는 내수 중심의 중견그룹 주도로 이뤄진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47개 그룹의 지난해 고용 증가 인원은 6만2천여명이고, 이 중 40%에 달하는 2만4천600여명을 신세계[004170], 현대백화점, CJ 3개 그룹이 늘렸다.

대체로 투자 증대는 삼성, 현대차, SK, LG[003550] 등 4대 그룹이 주도하고 고용은 중견 유통그룹이 떠맡는 모양새다.

국내 4대 그룹의 고용 증가율은 2.6%로 전체 평균에 미치지 못했고 나머지 하위그룹의 증가율이 6.2%로 2배 이상 높았다. 현대차(4.7%), 삼성(2.3%), SK(1.7%), LG(1.3%) 등은 고용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자산규모 5위로 유통업종에 속하는 롯데의 고용증가율은 7.0%(8만5천59명→9만1천44명)로 평균치보다 높았다.

이밖에 효성[004800] 8.0%(1만7천958명→1만9천394명), 부영 7.8%(1천390명→1천499명), 대림 7.8%(9천894명→1만665명), 아모레퍼시픽[090430] 7.1%(5천880명→6천299명), 금호아시아나 6.4%(2만817명→2만2천154명), 동부 6.4%(2만771명→2만2천100명) 순으로 고용 증가율이 높았다.

반면 태영은 5천624명에서 5천180명으로 7.9% 줄었고, 하이트진로[000080]도 4천243명에서 3천993명으로 5.9% 감소했다. 두 그룹은 지난해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이 모두 마이너스 성장했다.

jooho@yna.co.kr(끝)<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
    핀(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