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가스병·고양이 발톱병, 내가 키우는 애완동물에게서 발병 '주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4-10-24 05:54  

샤가스병·고양이 발톱병, 내가 키우는 애완동물에게서 발병 '주의'

[라이프팀]  애완동물과 함께 한 침대를 나눠쓰는 것은 되도록 멀리하도록 해야겠다.

24일 영국의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개나 고양이와 함께 잘 경우 발생할수 있는 질병으로 심장과 소화계 시스템에 치명적인 위험을 초래할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캘리포니아주립대학(데이비스 캠퍼스) 수의학과의 브루노 코멜 교수와 캘리포니아주 공중보건과 벤 건 수의과장의 공동연구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혀냈다.

코멜 교수는 "집안내에 침실공간까지 개와 고양이가 들어가도록 해서는 안된다"면서 "동물들이 침대옆에 있도록 하는것은 위생상 안좋다"고 지적했다.

또한 연구팀은 애완견이나 고양이 피부를 핥거나 뽀뽀하는 행위도 위생상 바람직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로 인해 애완견에게서는 선(腺)페스트와 샤가스병, 그리고 고양이에게서는 바이러스의 일종인 묘소병이 발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동물과 인간간의 질병전염을 연구하는 동물원성(原性) 감염증 전문가인 코멜 교수는 "이같은 위험이 매우 드물게 발생할 수 있지만 한번 발병하면 매우 심각한 질병이 될 수 있으며, 특히 면역체계가 제대로 발휘되지 못하는 사람이나 어린이의 경우 더욱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수의학과협회의 래리 코니게이 회장은 "애완동물로부터 전염되는 사례가 매우 드물기는 하겠지만 발병 가능성이 있으므로 애완동물을 키우는 분들은 주의를 할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샤가스병(Chagsa's disease)은 크루스 파동편모충 감염에 의한 원충성 질환으로 주로 흡혈 빈대에 물려 감염되기도 한다. 병원보유동물은 사람 외에 개, 고양이, 여우, 다람쥐, 쥐 등이 있다.  취침중인 사람의 안부를 흡혈하고 분의 원충이 안결막에 침입하여 불규칙적인 고열과 오한, 근육통, 피부발진 증상이 나타나며 심하면 간 및 비장비대, 심전도변화를 수반하는 심근염, 뇌수막염에 의해 사망 할수도 있다.

또한 묘소병은 고양이 발톱병이라고도 하며 집고양이에게 물린 뒤 며칠이 지나서 물린 림프샘에 염증이 생기는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주로 두부·경부·겨드랑이가 많이 붓고 한 군데만 붓는 경우가 많다. 림프절이 붓는 증상은 2~3개월 간 지속되다가 낫는 수도 있지만, 6개월에서 1년에 걸쳐 종창이 계속되거나 곪아 터지는 경우도 있다. 특수한 병형으로 눈 림프절형, 편도염형, 뇌막염형 등이 드물게 있으나 후유증 없이 치유된다.

이 연구결과는 CDC(미국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에서 발간하는 '신생전염병' 저널 2월호에 게재될 예정이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 탄수화물-지방-칼로리, 새해에는 낮춰라!
▶ 트렌드세터는 남들보다 한 계절 앞서 간다
▶ ‘따도남’에서 ‘털도녀’까지…그 남녀의 인기비결
▶ 男 66% "내여자 ‘야한 속옷’ 입었으면…"
▶ 2011년 바뀌는 자동차 제도 “체크 하세요~”
▶ [오늘 마지막 찬스] 맥 신제품 받아볼 수 있는 기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