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받침의 여왕’ 소피마르소, 프렌치 시크의 정석 선보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06 11:48  

‘책받침의 여왕’ 소피마르소, 프렌치 시크의 정석 선보여


[이형준 기자] ‘책받침의 여왕’ 소피마르소가 프렌치 시크 스타일의 정석을 선보인다.

프랑스 토탈 패션 브랜드 모르간이 공식 론칭과 더불어 세계적인 스타 소피마르소를 브랜드 뮤즈로 발탁해 세련된 프렌치 시크 스타일을 제안한 것.

2월 말, 프랑스 파리에서 진행된 광고 촬영 현장에서 한층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감성을 표현한 소피마르소는 뭇남성들의 마음을 흔들었던 갸름한 얼굴과 오똑한 콧날, 눈웃음, 전성기 모습 그대로 섹시하고 도도한 모습까지 선보이며 촬영장 분위기를 이끌었다.

소피마르소는 ‘해피 이즈 더 뉴 시크’라는 올 시즌 모르간의 슬로건에 맞춰 다양한 포즈를 구사했다. 특히 눈가의 주름을 인위적으로 보정하지 말고 현재의 모습 그대로 자연스럽게 표현해 줄 것을 주문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소피마르소는 “내가 사랑하는 한국에서 모델 제의가 왔다는 것이 너무 기뻤다. 게다가 내가 좋아하는 모르간 브랜드로 한국의 팬들에게 인사할 수 있는데다 절친인 줄리엣 비노쉬의 강력한 추천으로 모델 제의를 흔쾌히 수락했다”고 밝혔다.

모르간은 1987년 프랑스 여성 캐주얼 브랜드로 시작, 현재 50여개 국에 300개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의류와 핸드백, 신발, 란제리, 주얼리 등을 선보이고 있는 토탈 패션 브랜드다. 로맨틱한 빈티지에서 보헤미안 글램락까지 다양한 콘셉트와 도시적인 섹시함, 페미닌룩을 강조한 디자인으로 프랑스 현지는 물론 유럽, 일본 등지에서도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한편 영화 ‘라붐’으로 단숨에 스타 반열에 오른 소피마르소는 유콜 잇 러브, 브레이브 하트, 007 언리미티드 등의 영화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지명도 높은 프랑스 여배우다. 청순한 외모로 1980~90년대 브룩쉴즈, 피비케이츠와 더불어 세계 3대 미녀로 꼽히며 ‘책받침의 여왕’으로 등극했던 원조여신이기도 하다. (사진제공: GS GHOP)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걸스데이가 착용한 선글라스, 중국서 폭발적 인기 
▶‘샤이니’ 민호, 영국 뒤흔든 귀공자 포스 “만찢남 인증!” 
▶진재영, 남편과 공개 녹화장 관람 “여전한 스타일 감각!” 
▶삼성家 1% 리얼 패션 “드라마 재벌보다 절제미 돋보여” 
▶패셔니스타 노홍철, 하와이 떠난다 “스타일이 더 기대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