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아파이브, 다른 유닛과의 차별화? "우리의 비주얼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25 14:25  

제아파이브, 다른 유닛과의 차별화? "우리의 비주얼이…"


[윤혜영 기자] 제아파이브가 타 유닛 그룹과의 차별화된 점을 공개했다.

3월24일 서울 잠실 롯데월드 내 가든 스테이지 무대에서는 그룹 제국의 아이들의 첫 번째 유닛 그룹 제아파이브의 데뷔 앨범 '블레부(Voulez-vous)' 쇼케이스에 앞서 아이언불에서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문준영 시완 케빈 황광희 김태헌 정희철 하민우 박형식 김동준의 9명의 제국의 아이들에서 네 명의 보컬 시완 케빈 형식 동준과 한 명의 랩퍼 민우가 모여 제아파이브(ZE:A-FIVE)로 출격했다.

계절이 봄인만큼 감성보컬 유닛프로젝트 콘셉트로 나온 제아파이브는 "다른 유닛 그룹과의 차별화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보통 유닛이라고 하면 숫자가 2~3명이지만 저희는 5명이라 또 다른 그룹이 나온 것과 같다. 반으로 줄여도 타 그룹의 완전체를 모은 것과 같은 효과다"라고 전했다.

또한 형식은 "우리 스태프가 귀뜸을 해주셨는데 비주얼이 강하다고 하신다. 그 부분이 강점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쟁쟁한 남자그룹이 많은데 라이벌로 생각하는 팀이 있느냐고 묻자 동준은 "이번 시기가 아니라 가요계는 항상 남자그룹도 많고 트렌드가 빨리 변하기 때문에 콕 집어서 라이벌을 말하긴 힘들다"면서도 "음원차트 보니 라이벌은 아니지만 버스커버스커가 봄을 맞아서 돌아오시더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계절에 맞는 노래를 하는 게 가장 경쟁력이지 않나 생각이 든다"며 "이번 타이틀 곡 뿐만 아니라 수록되어 있는 곡들도 봄에 들으면 따뜻하게 느낄 수 있다. 특히 '피앙새'라는 노래가 봄에 정말 잘 어울리는 노래인데 축가 같다. 결혼하실 계획 있으면 축가로 피앙새를 써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제아파이브의 첫 번째 미니앨범 타이틀 곡 '헤어지던 날'은 이별 후의 슬픈 감성이 담겨진 곡으로 이별을 실감하지 못하는 마음과 이별 후의 후회하는 마음을 락댄스라는 장르로 표현해냈다. 3월25일 낮 12시 각종 음원 유통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 bnt뉴스 DB)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인피니트 연애 스타일, 헌신·세레나데·집착 '가지각색' 
▶ ‘세계의 끝’ 윤제문 연기투혼 발휘, 물속에서 6시간이나? 
▶ [인터뷰①] '이웃집 꽃미남' 김정산, 사랑받는 엄친아? "사실은…"      
▶ [인터뷰②] 김정산 "대학 동기 주원, '제빵왕' 땐 살짝 부러웠다"    
▶ [리뷰] 요셉 어메이징 "형형색색 드림코트 입고 꿈꾸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