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겨울 16부 종영, 연장은 없다 '내연모는 목요일 첫방'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3-27 22:27   수정 2013-03-27 22:27

그 겨울 16부 종영, 연장은 없다 '내연모는 목요일 첫방'


[윤혜영 기자] 그 겨울 16부 종영 소식이 전해졌다.

SBS 수목드라마 스페셜 '그 겨울, 바람이 분다'(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가 4월3일, 16회로 막을 내린다.

2월13일 첫 방송 후 2회 만에 시청률 1위로 도약, 숱한 화제를 뿌렸던 '그 겨울'은 시청자들의 연장 요청이 쇄도했지만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예정대로 16부작으로 마무리된다. '그 겨울'은 방송 시작 시점에 이미 절반 가량 촬영이 마무리됐고 노희경 작가가 종방 한 달을 앞두고 집필을 마친 '반 사전 제작 드라마'였다.

때문에 쪽대본이나 밤샘 촬영도 없어 '무결점 드라마'로 호평을 받았다. 연장을 강행하지 않은 것 또한 '그 겨울'의 이런 행보와 일치한다고 볼 수 있다.

'그 겨울'의 제작사 관계자는 "시청자들뿐만 아니라 주변에서도 연장을 원한다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하지만 노희경 작가님이 16부에 맞춰 이미 완벽한 기승전결을 갖춘 대본을 완성해놓은 터라 연장 없이 '그 겨울'을 마치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탄탄한 이야기, 빼어난 영상미, 흠잡을 데 없는 연기력 등 3박자를 고루 갖춘 '그 겨울'은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이미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싱가포르에서는 3월13일부터 전파를 타기 시작해 1회부터 타깃 시청률 1%를 넘기며 시작과 동시에 시청률 대박을 기록했다. 국내 드라마가 시작과 동시에 싱가포르에서 이 같은 시청률을 기록한 것은 괄목할 만하다.

3월17일 홍콩에서 개막한 홍콩국제영화제에서도 '그 겨울'의 돌풍은 이어졌다. 말레이시아 판권을 구매한 바이어는 19일 마켓에서 제작사 관계자들과 만나 "말레이시아에서도 '그 겨울'에 대한 한류팬들의 반응이 대단하다. 특히 대표적인 한류 스타인 조인성, 송혜교를 만나고 싶어한다. 말레이시아 방송을 앞두고 꼭 초청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 겨울 16부 종영 소식에 네티즌들은 "그 겨울 16부 종영 아쉽다", "연장할 줄 알았더니", "스페셜 방송도 없이 그 겨울 16부 종영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종영까지 3회를 앞둔 '그 겨울' 14회는 3월28일 10시에 전파를 타며 '그 겨울' 후속작 '내 연애의 모든 것'은 4월4일 목요일에 첫 방송된다. (사진: bnt뉴스 DB)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제아파이브, 봄 감성 가득 담아 설렘을 말하다(종합)  
▶ '수퍼스타'조권 "최연소 헤롯? 나만의 색깔로 선보일 것"
▶ 윤도현 "'수퍼스타' 韓 뮤지컬 역사에 남는 작품 됐으면…"
▶ '좋은 친구들' 8년 만에 개봉, 누군가에게는 첫 영화였지만… 
▶ '슈퍼쇼 5' 슈퍼주니어의 체력? "아직 죽지 않았구나 보여줄 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