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우, 자작곡 남 얘기였지만 "사실 연애경험 없는 한심한 내 얘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08 16:41  

유승우, 자작곡 남 얘기였지만 "사실 연애경험 없는 한심한 내 얘기?"


[윤혜영 기자 / 사진 김강유 기자] 가수 유승우가 자신의 자작곡이 처음에는 창피했다고 전했다.

5월8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엠펍 IFC몰에서는 '슈퍼스타K4'의 천재소년 유승우의 첫 번째 미니앨범 '첫 번째 소풍' 쇼케이스가 열렸다. 유승우는 타이틀곡 '헬로'를 비롯해 자작곡 '서툰 사랑' '한심한 남자가 부르는 노래', 김건모의 'My Son' 등을 부르며 가수로서의 첫 발을 힘차게 내딛었다. 

특히 첫 앨범에 자작곡을 2곡이나 수록한 유승우는 "처음에 작사, 작곡을 하면서 제 곡이 많이 창피했다"라며 "바보 같이 프로작곡가 분들과 저를 비교하면서 '나는 왜 이렇게 곡을 못 쓰지'하면서 좌절 아닌 좌절을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주위 사람들이 하나둘씩 '좋다'며 '앨범에 실어도 되겠다'고 말씀해주셔서 거기에 자신감을 얻고 작곡을 많이 했다. 저는 항상 부족하다고 느끼기 때문에 하나하나 배우면서 많이 알아가고 싶다"면서 "제 곡에 대해 창피한 건 이제 좀 없어진 것 같다. 작곡가 분들에게 '어떠냐'고 들려드릴 만큼 창피함은 극복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유승우의 자작곡 중 '서툰 사랑'은 영화 '엽기적인 그녀'의 이별 장면에서, '한심한 남자가 부르는 노래'는 뜨거운 열애를 하다가 여자친구를 찬 후 도리어 힘들어하는 지인에 영감을 받아서 쓴 곡이다.

그는 "연애 경험도, 이별 경험도 없다"며 "제가 바로 한심한 남자다. (알고보니 지인 뿐만 아니라) 저랑도 맞는 노래였다. 제 자작곡은 남의 얘기를 대신해주는 곡이다"며 한탄하듯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유승우는 5월8일 정오, 데뷔 미니앨범 '첫 번째 소풍'을 발표했다.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팬덤문화의 변화, 세계 최초 쌀화환부터 우물까지…
▶ '나인' 예상불가 전개에 시청자 소름 "반전 어디까지?"
▶ [인터뷰] 홍대광 "자작곡 데뷔 앨범? 사실 무리수죠"
▶ '애프터 어스' 윌-제이든 스미스 공약 "싸이-G드래곤과 음반낼 것"
▶ 윌 스미스, 정확히 1년 만에 내한 "5월7일 윌리데이로 지정해주시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