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 나와라 뚝딱’ 관전 포인트는 뭐?… 다양한 삼각관계 예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05-25 11:01  

‘금 나와라 뚝딱’ 관전 포인트는 뭐?… 다양한 삼각관계 예고


[김민선 기자] ‘금 나와라 뚝딱’ 이형선PD가 몇 가지 관전 포인트를 다시 한 번 집었다.

5월23일 경기도 일산에 위치한 MBC드림센터에서는 주말드라마 '금 나와라 뚝딱' 기자간담회가 열려 이형선PD를 비롯한 배우 연정훈, 한지혜, 이태성, 이수경, 박서준, 백진희, 김형준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금 나와라 뚝딱’은 중산층의 허세와 실상을 풍자적으로 그려내면서 결혼과 가족의 의미를 찾으려는 가족드라마로, 계약 커플이지만 점점 서로에게 호기심을 보이는 현수(연정훈)-몽희(한지혜) 커플과 자신의 자리가 위태로워질까 조마조마하며 악역을 자처하는 둘째 현준(이태성)-성은(이수경) 커플, 정략결혼이지만 조금씩 마음을 열어가고 있는 현태(박서준)-몽현(백진희) 커플 등이 극의 긴장감을 더하며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이날 김형준은 삼 형제 내외 속에서 혼자 앉아 있는 것에 대해 "쓸쓸하고 외롭다"고 말했고, 이에 이형선PD는 "조만간 상대역을 투입할 예정이다. 젊은 친구들의 감각을 보여줄 수 있는 산뜻한 연애를 그릴 생각이다"라며 그를 위로했다.

생각지도 못한 이 PD의 발언 이후 앞으로의 드라마 전개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고, 그는 이와 관련해 다양한 이야기를 털어 놓으며 기대를 높였다.

이형선PD는 "첫째 현수네와 마찬가지로 셋째 현태네도 부모님의 권유로 할 수 없이 맺어진 계약 관계라 볼 수 있다"며 "처음은 사랑이 아니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서로에게 끌리는 모습을 통해 진정한 사랑을 그릴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이 과정에서 위기도 닥칠 것이라고 밝히며 유나의 재등장과 이수경-한지혜 사이의 과거남 등장 등을 귀띔하며 다양한 삼각관계 형성을 예고했다.

이를 경청하던 연정훈은 "막장은 아니다"라며 부인했고, 이형선PD는 "막장인지 아닌지는 ‘어떻게 그려내느냐, 어떤 톤으로 밝게 뽑아내느냐’의 문제라고 생각한다. 지금 배우들이 잘 표현해내고 있어 앞으로도 이를 잘 살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거들었다.

그는 특히 많은 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태몽 커플의 진전에 대해서 확언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형선PD는 둘 사이가 불륜이 아니라고 강조한 뒤 “미나(한보름)는 과거 여자고 현태는 굉장히 의리남이라 결혼 후 관계를 하고 있진 않다. 현재 몽현이랑 손도 안 잡았는데 이번엔 숨결이 가까워진 것을 보여주고, 다음엔 손도 잡고 입도 맞추는 걸 보여줄 예정”이라고 말했다. 갑작스러운 예고에 백진희와 박서준은 민망한 듯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러한 관전 포인트들은 앞으로의 전개가 더욱 복잡해질 것임을 예상케 하지만 아직까지 ‘금 나와라 뚝딱’이 특별한 논란 없이 탄탄대로를 달리고 있어, 이번 이형선PD의 발언에 더욱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BC ‘금 나와라 뚝딱’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8시45분에 방송되며, 앞서 19일 방송된 14회분에서는 시청률 15.7%(AGB닐슨,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바 있다. (사진출처: MBC)

한경닷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장옥정' 시청률 상승세, 김태희 묵묵한 연기 빛 발하다  
▶ '구가의 서' 중견배우들은 늙지 않는 약이라도 드셨나요?  
▶ 직장의 신 오지호, 상대배우 빛내는 매력 '이번에도 通했다' 
▶ [인터뷰] 엄기준 "결혼 계획? 올해 만나는 여자와 내년 화촉"
▶ [인터뷰] '구가의서' 최진혁 "사랑하는 사람 위해 구월령처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