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84%, 아베 총리 ‘오염수 통제’ 발언 불신… 지지율 하락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0-28 10:43   수정 2013-10-28 10:43

日국민 84%, 아베 총리 ‘오염수 통제’ 발언 불신… 지지율 하락


[라이프팀] 日국민 84%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발언에 대해 불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월26~27일 일본 교도통신이 실시한 전국 전화여론조사 결과, 응답자의 83.8%는 아베 총리가 최근 국회에서 오염수 문제와 관련 “전체적으로 상황이 통제되고 있다”고 말한 것에 대해 ‘신뢰할 수 없다’는 대답을 내놨다.

또한 아베 내각이 지난 25일 국회에 제출한 ‘특정비밀보호법안’에 대해 ‘12월초까지 진행되는 임시국회에서 처리해야 한다’는 의견은 12.9%에 그친 반면 ‘현 임시국회 회기 내 처리를 고집하지 말고 신중하게 심의해야 한다’는 의견은 82.7%에 달해 관심을 모았다.

이뿐 아니라 ‘특정비밀보호법안’에 대해 반대하는 응답이 50.6%로, 찬성(35.9%)을 웃도는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특정비밀보호법안’은 누설 시 국가안보에 지장을 줄 수 있는 방위와 외교, 첩보행위, 테러 등의 정보를 ‘특정비밀’로 지정하고, 이를 유출한 공무원은 최장 징역 10년형에 처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나, 일부 야당과 시민단체 등은 해당 법안이 언론의 취재와 국민의 알권리를 위축시킬 것으로 우려된다며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실정이다.

오염수 관련 日국민 84%가 불신한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진실 좀 말해주길”, “日국민 84%의 마음이 이해된다”, “日국민 84%나? 오죽하면…”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오염수 관련해 日국민 84%의 불신을 얻고 있는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이달 초 63.3%에서 60.7%로 떨어졌다. (사진출처: 뉴스Y 영상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life@bntnews.co.kr

▶ 개 꼬리 공격하는 펭귄, 끈질긴 집착…'펭토커 등극' 
▶ 취업 8대 스펙, 과도한 진입 장벽에 20대 초반 고용률 감소 
▶ 아침에 해로운 음식 7가지, 간단히 한 끼 해결하려 했지만…
▶ 캥거루 격투기, 발차기에 헤드록까지…'이렇게 격렬해도 돼?' 
▶ 독도 고공낙하 퍼포먼스, 4천m 상공에 울려 퍼진 "독도는 우리 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