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수입차판매, 올 들어 두번 째 1만4,000대 넘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3-11-06 10:39   수정 2013-11-06 10:39

10월 수입차판매, 올 들어 두번 째 1만4,000대 넘어


 올해 10월 수입차 신규등록대수가 1만4,154대로 집계됐다. 9월 대비 11.7% 증가했으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8% 늘어난 수치다. 올해 10월까지 누적 판매실적은 13만239대로 지난해보다 20.9% 성장했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통계자료에 따르면 10월 브랜드별 등록대수는 BMW가 신차효과에 힘입어 2,939대로 1위를 탈환했다. 폭스바겐 2,890대, 메르세데스-벤츠 2,238대, 아우디 1,803대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이어 포드 702대, 미니 522대, 렉서스 463대, 토요타 418대, 크라이슬러 343대, 랜드로버 285대 등이 상위권을 형성했다. 혼다는 272대, 닛산 232대, 푸조 207대, 포르쉐 195대, 재규어 175대, 볼보 168대로 집계됐다. 인피니티와 피아트는 각각 130대와 88대가 등록돼 전월 대비 판매가 크게 늘었다. 이밖에 시트로엥 38대, 캐딜락 26대, 벤틀리 18대, 롤스로이스 2대로 집계됐다.

 배기량별 등록대수는 2,000㏄ 미만이 8,163대(57.7%)로 가장 많았다. 2,000~3,000㏄ 미만은  4,170대(29.5%), 3,000~4,000㏄ 미만은 1,508대(10.7%)로 나타났다. 4,000㏄ 이상은 313대(2.2%)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1,568대(81.7%), 일본 1,515대(10.7%), 미국 1,071대(7.6%) 순이다. 연료별로는 디젤 9,420대(66.6%), 가솔린 4,303대(30.4%), 하이브리드 431대(3.0%)로 디젤차 선호가 심화되는 추세다.

 구매유형별로는 전체 1만4,154대 중 개인 구매가 8,522대(60.2%), 법인 구매가 5,632대 (39.8%)다. 개인 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2,406대(28.2%), 서울 2,272대(26.7%), 부산 524대(6.1%) 등의 비율로 집계됐다. 법인구매 지역별 등록은 인천 1,893대(33.6%), 부산 1,057대(18.8%), 대구 903대(16.0%)순이다.

 10월 가장 많이 등록된 차종은 폭스바겐 티구안 2.0ℓ TDI 블루모션(736대), 폭스바겐 파사트 2.0ℓ TDI(588대), BMW 520d(555대) 등이다.










 윤대성 한국수입자동차협회전무는 "일부 브랜드의 물량확보 및 적극적인 프로모션으로 인해 전월 대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상세 등록현황 자료실에 있음.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BMW X5, 경쟁차종 압도하는 '신의 한 수'는?
▶ 성남 판교·궁내동, 새로운 수입차 거리로 등극
▶ 현대차, WRC 드라이버로 티에리 누빌 선정
▶ 뒷심있는 티구안, 10월 수입차 판매 1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