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독보적 로코 캐릭터 변신…‘여제의 귀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5-09-17 10:37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 독보적 로코 캐릭터 변신…‘여제의 귀한’


[bnt뉴스 김희경 인턴기자] ‘그녀는 예뻤다’ 황정음의 파격적인 변신이 또 다시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얻고 있다.

9월16일 방송된 MBC 새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극본 조성희, 연출 정대윤)에서는 역대급 폭탄녀로 역변한 김혜진(황정음)을 찾기 위해 15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 초절정 복권남 지성준(박서준)의 어긋난 재회가 그려졌다.

이날 황정음은 혜진 캐릭터를 통해 코믹함뿐만 아니라 현실적 요소를 적절히 버무려 공감과 웃음을 이끌어냈다. 몸 개그에 코믹한 표정 연기는 물론이고, 첫사랑과 재회하는 순간의 설렘까지 그려내며 로맨틱 코미디의 여왕다운 면모를 인증한 것. 첫사랑이었던 지성준(박서준)의 메일에 설레고, “걔 나름 내 첫사랑이었어. 누가 뭐라던 나와 걔 사이엔 특별한 뭔가가 있어”라며 만남을 기대하는 모습으로 시청자들까지 설레게 만들었다.

설렘도 잠시, 어린 시절과는 딴판으로 훈남이 되어 나타난 지성준을 보고 도망치며 “첫사랑 환상이라도 지켜줄래. 아예 안 나타나면 꽤 괜찮았던 김혜진은 그대로일 거 아니야”라는 속내를 내비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결국 성준 앞에 스스로 나타나지 못하고 절친 민하리(고준희)를 대신 내보내게 되고, 하리가 자신인 줄 알고 반갑게 인사하는 성준의 모습을 멀리서 지켜보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성준 앞에 다시 나타날 수 없음을 받아들인 혜진은 그 동안 성준에게 받았던 메일들을 보며 고민하고, “빠이, 내 첫 사랑”이라는 담담한 말과 함께 메일 삭제 버튼을 누르는 모습은 애잔함을 더했다.

천신만고 끝에 진성 매거진의 관리지원부 인턴으로 입사한 혜진은 새로 온 부 편집장 성준을 소개받으며 또 다른 고난을 예고했다.

앞으로 혜진의 험난한 편집팀 적응기가 유쾌한 웃음을 만들어낼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첫사랑에 설레하면서도 환상을 지켜주고 싶어하는 모습과 요절복통 편집팀 적응기가 황정음의 완벽한 연기로 사랑스러우면서도 짠한 캐릭터로서 제대로 표현돼 시청자들의 환호를 받았다.

무한 긍정 에너지의 혜진을 더욱 매력적으로 표현하는 완벽한 표정과 시선 처리, 제스처까지 모든 것이 완벽하게 맞아떨어지며 거침없이 헤쳐 나가는 ‘하드캐리’ 면모를 선보였다.

한편 ‘그녀는 예뻤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출처: MBC ‘그녀는 예뻤다’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