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당’ 오윤아, 더 악랄해진다...‘치명적 다크美’ 무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7 15:26  

‘사임당’ 오윤아, 더 악랄해진다...‘치명적 다크美’ 무장


[연예팀] ‘사임당’ 오윤아가 치명적 다크미로 무장한다.

2월27일, SBS 수목 스페셜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연출 윤상호, 극본 박은령)’ 측은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매력을 내뿜는 오윤아의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컷은 그야말로 비밀 투성이다. 모란꽃이 새겨진 검은 휘장으로 신분을 감춘 채 비밀스러움을 내뿜는 휘음당(오윤아)은, 도플갱어로 의심할 정도로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차원의 위험하고 치명적인 기운을 선사하고 있다.

그는 휘장으로 애써 얼굴을 숨기려했지만 독기와 한이 서린 눈빛은 섬뜩하고, 날카롭고 매서운 포스로 보는 이들을 꿰뚫는다. 짧은 순간이지만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이겸(송승헌), 휘음당의 눈맞춤은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달라진 휘음당의 모습은 더욱 잔인해질 활약을 예고하는 듯하며 궁금증을 높인다.

오윤아는 사임당(이영애)과 모든 면에서 대척점에 서있는 휘음당을 연기하며 극의 긴장감을 끌어올리고 몰입도를 증폭시키며 하드캐리 열연을 펼쳐왔다. 압도적인 팜므파탈 카리스마와 상상을 초월하는 불같은 욕망을 강렬하게 드러내는 오윤아의 연기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쏟아지고 있다.

모자합동시화전 당시 사임당을 향한 적의를 드러내는 생생한 눈빛과 묵직했던 연기는, 사임당과 휘음당의 대립관계를 보다 선명하게 보여주며 흡입력을 높였다.

운평사 참극 이후 붓을 놓은 채로 20년을 보냈던 사임당의 기를 완전히 꺾어놓기 위해, 중부학당 자모합동 시화전에서 ‘운평’을 시제로 내면서 사임당의 트라우마를 자극했던 휘음당의 악역 활약은 더욱 뜨거워질 전망이다.

사임당이 종이 생산에 나서면서, 지물전을 운영해 민치형(최철호)의 정치자금을 대고 있는 행수 휘음당과 새로운 지점에서 대척하게 된 것.

사임당과 이겸의 관계를 보며 20년 전 감정이 되살아난 듯 여전히 질투하고 분노하는 휘음당은 지물전 주인을 움직여 거짓 계약을 유도해 사임당을 덫에 빠뜨리기도 했다. 또 민치형과의 과거가 밝혀지면서 더욱 악랄해진 활약을 펼쳐나갈 예정.

드라마 관계자는 “민치형과 휘음당의 충격적인 과거가 공개되는데, 이를 기점으로 휘음당이 더욱 업그레이드된 악역으로 활약하면서 긴장감이 높아질 것. 사임당과 휘음당의 갈등 구조가 깊어지며 눈을 뗄 수 없는 이야기가 펼쳐지니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SBS 수목 스페셜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11회는 오는 3월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