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의 일승’ 김희원, 인간미와 카리스마 더해진 강한 존재감 입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12-06 11:58  

‘의문의 일승’ 김희원, 인간미와 카리스마 더해진 강한 존재감 입증


[연예팀] 김희원의 귀여운 반전 매력이 통했다.

12월5일에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극본 이현주, 연출 신경수)’에 박수칠 역으로 출연한 김희원은 팔색조 같은 면모로 팬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이날 박수칠은 아내에게 “부인님”이라고 외치며 달려왔다. 추운 날씨에 자신을 기다리고 있던 아내를 마주한 박수칠은 일할 땐 볼 수 없었던 함박웃음을 지으며 “형사 때려 쳐야겠네, 우리 부인님 이렇게 힘들게 해서”라며 아내를 향한 사랑을 한껏 표현했다.

아내에게만큼은 애교 넘치는 목소리와 몸짓으로 반전 매력을 뽐낸 박수칠이지만, 경찰서에서는 의상부터 아재미 넘치는 형사로 돌아왔다. 걸쭉한 목소리로 팀원들을 불러 모아 송길춘(윤나무) 사건진행 사항을 확인한 것.

이어 실적만을 쫓는 광수대 대장 장필성(최원영)이 나타나 언론 브리핑을 하겠다고 하자 박수칠은 아직 완쾌되지 않은 피해자를 최대한 보호, 그를 싫어하는 티를 온몸으로 냈다.

그러던 중 새로운 사건이 닥쳐왔고 수고하라는 장필성에게 박수칠은 “야, 임마”를 외치고 그가 뒤돌아보자 김민표(도기석)를 향해 태연하게 수사를 지시, 웃음도 안겼다.

또 송길춘을 따라가 실종된 베트남 여성 띠엔의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박수칠을 필두로 출동한 광수대 팀원 진진영(정혜성), 김민표, 권대웅(강신효)는 이번에도 찰떡같은 궁합으로 현장을 함께 뛰었다.

날카로움과 능글맞은 아재미를 넘나드는 다채로운 모습에 애교로 무장한 매력까지 겸비한 김희원은 눈빛과 표정으로 극중 강한 존재감을 입증하고 있다.

한편, 시청자를 사로잡는 김희원의 매력이 가득한 SBS 월화드라마 ‘의문의 일승’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사진제공: SBS ‘의문의 일승’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