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t화보] 허영지 “父 젊은 시절 연예인 제안 받아, 숨은 끼가 많은 사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10-01 11:27  

[bnt화보] 허영지 “父 젊은 시절 연예인 제안 받아, 숨은 끼가 많은 사람”


[김효진 기자] “보고 있으면 기분 좋아지는 엔도르핀 같은 사람이 되고 싶어요”. 환하게 웃는 미소와 밝은 이미지는 허영지의 트레이드마크. 주변에 있는 모든 이의 입꼬리를 싹 올라가게 만들며 없던 기운까지 불어넣는 허영지는 그야말로 해피 바이러스다.

때론 우울할 때도 있을 것이고 때때론 지친 날도 찾아올 테지만, 그럴 때마다 그것 또한 일상의 연속이라 여기며 눈 딱 감고 내일을 맞이하는 긍정녀이기도 하다. 행복한 기운의 소유자 허영지가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는 특유의 밝은 모습뿐만 아니라, 그동안 보지 못한 내면의 진지함까지 엿볼 수 있었다.

허영지는 최근 종영한 ‘미식클럽’에 출연해 무엇이든 잘 먹는 모습을 보이며 예능인 다운 활약을 펼쳤다. “김구라 선배님이랑 (김)태우 오빠 사이에서 작아 보일 수 있어 너무 좋은 프로그램이었어요. 그리고 평소 가보지 못한 맛집을 다닐 수 있어 행복했죠”라며 혼자서 양고기 6인분을 먹는 식성을 자랑했다. “김구라 선배님보다 많이 먹어서 선배님께서 많이 놀라셨어요”라며 솔직한 모습을 보였다.

친구 박보람과도 ‘원나잇 푸드트립’을 함께한 적이 있는데, “보람이는 정말 잘 먹어요. 저도 먹는 것을 너무 좋아하고, 먹는 것에서 행복을 느끼는 편이에요”라며 그때를 회상했다. 사실 몸매 관리가 두려웠을 텐데, 꽤 많은 양의 음식을 먹었다. “먹는 스케줄이 있으면 전날 희생을 해요. 전날 먹는 양을 조절하고, 당일에 많이 먹으며 또 그다음 날 바로 절식을 하죠”라며 ‘원나잇 푸드트립’ 전에도 4kg을 감량하고 프로그램에 임했다고 한다. “다시 3kg이 쪘지만, 맛있는 것도 많이 먹어서 만족했죠”라며 몸매를 위해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만일 다시 여행을 가게 된다면 가고 싶은 곳에 관해 물었다. “일본에 가고 싶어요”라며 의외의 대답을 했다. “스케줄차 일본을 가장 많이 갔었지만, 맛있는 것을 먹지 못했어요. 지금 생각해도 억울한 게 카라 활동 때는 샐러드만 먹고 살았는데도 살이 안 빠졌어요”라며 살 스트레스로 밤마다 울기도 했다고 한다. “무대 의상도 타이트했기 때문에 다이어트는 피할 수 없는 숙제였죠. 카라 때 입은 의상을 다시 봤는데, 정말 손바닥만 하더라고요”라며 지금 입으라고 하면 아마 못 입을 것 같다며 농담을 했다.

‘미식클럽’을 마치고 최근엔 휴식을 취하며 여러 작품을 통해 견문을 쌓는 중이라고 한다. “뮤지컬에 도전해보고 싶은 마음이 있어 근래엔 뮤지컬 관람을 했어요”라며 아직도 해보고 싶은 게 너무 많다고 한다.

“원래 뮤지컬은 계속해보고 싶었지만, 기회가 없었어요. 노래도 하고 춤도 추며 연기까지 보여줄 수 있는 무대라 꼭 도전하고 싶죠”라며 연기에 관해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사실 ‘또 오해영’을 통해 큰 인상을 남기며 연기자로서 길을 잘 걷고 있다고 생각했다. “전혀 아니에요. 오히려 부담감이 더욱 커졌죠”라며 칭찬을 듣고, 기대를 받고 있다는 사실에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했다.

“연기하면서 그 순간은 행복했지만, 마음 놓고 편하게 즐길 순 없던 것 같아요. 아무래도 부담감 때문이죠”라며 연기에 대한 고심이 끊이질 않았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 연기를 시작했는데 아직도 헤매고 있어요”라며 팬들에게 꼭 좋은 연기로 보답을 해주고 싶다고 한다.

앞으로 도전해보고 싶은 캐릭터에 관해 묻자 “모든 역할을 소화할 수 있는 것도 좋지만, 저에게 가장 잘 어울리는 캐릭터를 찾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많은 분이 저를 해맑게 보시지만 마냥 맑은 성격은 아니에요. 때때로 우울하기도 하며 약간의 어두운 면도 있죠”라며 말괄량이 캐릭터보단, 약간은 사연 있는 역에 매력을 느낀다고 했다.

얼마 전 생일을 맞이한 허영지. “가족들과 미역국도 먹으면서 함께 시간을 보냈죠. 사실 생일 당일 가족들과 함께 새 예능 프로그램을 촬영했어요. 핑계 삼아 온종일 같이 있을 수 있어 더욱 좋았죠”라며 남다른 가족애를 자랑했다. “카라 활동으로 바쁜 스케줄을 보낼 때도 새벽에 잠시 집에 들러 가족들을 봤어요”라며 집밥 그리고 가족과 함께 매년 생일을 보낸다고 한다.

허영지는 추석 특집 ‘엄마 나 왔어’에서 가족을 공개했다. “부담감은 있었지만, 프로그램을 통해 저희 아빠의 재미있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어요”라며 젊은 시절부터 연예인 데뷔 제의를 받은 그의 아버지는 숨은 끼가 많은 분이라 소개했다.

더불어 허영지의 친언니 허송연은 현재 아나운서로 활동 중이다. “언니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제 절친은 저희 언니예요. 서로 모니터링도 해주면서 쓴소리도 아끼지 않죠”라며 언니가 없으면 지금의 허영지도 없었을 것이라 전했다.

예능에서 종횡무진 활약 중인 허영지에게 예능의 출발점을 알린 프로그램 ‘룸메이트’. ‘룸메이트’를 통해 소중한 인연을 많이 얻었다고 한다. “’룸메이트’가 없었다면 지금의 저도 없었을 거예요. 카라가 된 것에 감사하고, 카라 덕분에 ‘룸메이트’를 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죠”라며 꼭 다시 해보고 싶은 프로그램으로 꼽았다.

“(서)강준 오빠가 열연한 ‘너도 인간이니’에 카메오 출연을 하면서 오랜만에 얼굴을 다시 봤어요. 근데 아는 사이끼리 연기하려니 너무 어색했죠. 그래서 오히려 장난을 많이 친 것 같아요”라며 애정신 비하인드를 털어놓았다.

이어서 앞으로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을 물어봤다. “‘전지적 참견 시점’이요. 매니저님과 저는 동갑인데, 둘만의 케미가 있죠”라며 “하지만 매니저님과 함께 하는 촬영인데, 스케줄이 많이 없어도 괜찮은가요? 기회가 된다면 꼭 함께 출연해 우정을 쌓고 싶어요”라고 러브콜을 보냈다.

어느덧 데뷔 5년차, 아무리 긍정적인 허영지 일지라도 그동안 힘든 일도 있었을 것이다. “살면서 좋은 날만 있을 순 없죠. 나쁜 날이 오면 이것 또한 지나갈 것이라며 흘려보내요. 이겨낸다기보단 지나가길 기다리죠”라며 오늘이 가면 내일이 올 것이라 기대하는 긍정 소녀다운 모습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허영지의 바람은 많은 분께 호감으로 남고 싶다고 한다. 그리고 “보고 있으면 더 기분 좋아지는 엔도르핀 같은 사람이 되길 바라고, 많은 분께 더욱 밝은 기운을 전하고 싶어요”라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에디터: 김효진
포토: 김연중
의상: 듀이듀이
헤어: 샵753 손보현 디자이너
메이크업: 샵753 최란 원장

bnt뉴스 기사제보 fashion@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