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제형 영화 오빠로 변신, 하얀 피부와 따뜻한 눈빛으로 여심 자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8-12-04 10:45  

연제형 영화 오빠로 변신, 하얀 피부와 따뜻한 눈빛으로 여심 자극


[연예팀] 연제형이 ‘땐뽀걸즈’에 출연했다.

배우 연제형이 12월3일 첫 방송된 KBS2 ‘땐뽀걸즈’에서 시은(박세완)의 롤모델이 되는 영화학과 학생 태선을 연기했다.
 
‘땐뽀걸즈’는 구조조정이 한창인 쇠락하는 조선업의 도시 거제에서 ‘땐’스 스’뽀’츠를 추는 여상 아이들의 모습을 그린 8부작 성장 드라마로, 지난해 방송된 다큐멘터리 ‘KBS 스페셜: 땐뽀걸즈’를 드라마화한 작품이다. 방영 당시 뜨거운 반응을 얻어 영화로 재탄생되면서 ‘올해의 독립영화’에 뽑혔던 작품이기도 하다.
 
극중 연제형은 영화감독 지망생이자 시은의 남자친구인 이태선을 맡았다. 서울 소재의 대학교 영화학과 재학생인 태선은 거제에 영화 스태프로 일하러 갔다가 영화감독을 꿈꾸는 시은과 만나 인연을 이어가는 인물. 녹록치 않은 현실에 불안한 십대 소녀 시은에게 있어 유일하게 믿을 수 있는 어른이자 등대 같은 존재다.
 
이날 엄마와 다투고 속상한 마음에 태선에게 전화를 건 시은은 단번에 자신의 기분을 알아맞힌 태선 덕분에 막혔던 숨통을 틔우게 된다. 목소리만으로 상대방의 감정을 알아챌 정도로 세심한 성품의 태선은 바쁜 가운데에서도 외롭고 공허한 시은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자상한 연인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 가운데 시은의 생각 속에서 모습을 깜짝 드러낸 태선은 보기만 해도 미소가 절로 나오는 흐뭇한 비주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OCN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 강력계 형사로 안방극장의 눈도장을 찍은 연제형은 현재 MBC ‘붉은 달 푸른 해’, 웹드라마 ‘매번 이별하지만 우린 다시 사랑한다’ 등의 작품에도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큰 키에 훈훈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연제형은 신인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극에 자연스럽게 녹아들며 라이징 스타의 저력을 과시하고 있다.
 
‘땐뽀걸즈’에서 하얀 피부와 따뜻한 눈빛, 부드러운 서울 말씨를 쓰는 ‘완벽한 남자친구’ 태선으로 변신한 연제형은 시은의 마음뿐 아니라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간질거리게 만들며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케 했다.
 
한편, 연제형의 활약을 엿볼 수 있는 KBS2 ‘땐뽀걸즈’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사진출처: KBS2 ‘땐뽀걸즈’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