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시청률 ↑ ‘신과의 약속’, 등장인물 선택이 관전 포인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1-16 18:16  

거침없는 시청률 ↑ ‘신과의 약속’, 등장인물 선택이 관전 포인트


[연예팀] ‘신과의 약속’이 순항 중이다.

MBC 주말드라마 ‘신과의 약속’이 지난 28부에서 자체최고시청률인 15.1%(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이하 동일)을 기록하며 극의 클라이막스를 앞두고 거침없는 상승세를 보여주고 있다. 케이블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는 물론, 타사 경쟁작 드라마의 2배가 훌쩍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특히 이는 지난 2018년 ‘돈꽃’ 이후 MBC에서 토요일 방송된 주말드라마 중 가장 높은 시청률로, ‘돈꽃’이 비슷한 극 전개 시점에서 15.4%(14부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한 것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아 향후 전개에 따라 이 기록을 넘을 수 있을 것인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신과의 약속’은 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기 위해 세상의 윤리와 도덕을 뛰어넘는 선택을 한 두 쌍의 부부 이야기로, 각기 다른 모성애를 보여주고 있는 서지영(한채영)과 우나경(오윤아)의 열연이 어우러지며 호평을 얻고 있다. 극적인 상황 설정에도 개연성 높은 캐릭터들과 설득력을 더하는 배우들의 연기가 더해지며 웰메이드 주말극으로 사랑받고 있는 것.

극 전개가 중반에 이르면서는 극 중 왕석현이 맡은 송현우의 병 재발 여부와 오윤아와 극 중 김재희 역할의 오현경의 경영권을 둘러싼 대립, 그리고 극 중 현우의 동생 준서의 친 부모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며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이야기가 속도감 있게 전개되며 몰입도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

1월11일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배우들 역시 입을 모아 “향후 이야기들에 불이 붙기 시작하면서 인물들 감정의 진폭이 더욱더 커질 것”이라고 말한 만큼 전개에 대해서도 더욱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선택의 기로에 놓인 인물들이 어떠한 선택을 해나갈지 향후 극의 주요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매주 자체최고시청률 기록을 경신하며 본격적인 상승세로 접어든 MBC ‘신과의 약속’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에 4회 연속 방송된다.(사진제공: M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