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어부’ 추성훈, 팔라우에서 마지막 낚시...“말할 시간 아까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2-07 10:58  

‘도시어부’ 추성훈, 팔라우에서 마지막 낚시...“말할 시간 아까워”


[연예팀] 추성훈이 팔라우에서 마지막 낚시를 한다.

2월7일에 방송되는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는 팔라우 시리즈 마지막 이야기가 방송된다.

이번 방송에서 도시어부들은 모든 낚시꾼의 꿈의 어종인 GT(Giant Trevally)를 낚으러 떠난다. GT는 Giant Trevally의 약자로 무게가 80kg 이상까지도 자라는 대형어종이다.

추성훈은 마지막 낚시에 대한 각오를 묻는 질문에 “지금 그런 것 말할 시간이 없어요. 빨리 (고기 잡으러) 나가야 해요”라며 프로낚시꾼(?)다운 면모를 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각자 비장한 각오를 마음속에 품으며 마지막 출항을 한 도시어부들은 포인트에 도착하자 대물 히트를 연달아 받으며 대물과의 명승부를 펼치고 특히 추성훈에게 역대급 빅히트가 찾아온다.

파이터 추성훈을 바다로 끌어당길 정도로 큰 어종의 등장에 이경규는 추성훈의 옆에서 함께 릴링을 하며 적극적으로 돕지만 40분 동안 대형어종과의 명승부가 펼쳐져 현장을 술렁이게 한다. 명승부에 땀범벅이 된 추성훈은 결국 상의까지 탈의하며 열정을 불태운다.

한편, 추성훈이 태평양 빅피쉬와의 대결에서 승리해 황금배지를 거머쥘 수 있을지 여부는 금일(7일) 오후 11시 채널A ‘도시어부’에서 확인할 수 있다.(사진제공: 채널A)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