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가영 양 목장 인터뷰하다 쿨쿨, 현실적 청춘에 웃음 한 스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4-23 11:58  

문가영 양 목장 인터뷰하다 쿨쿨, 현실적 청춘에 웃음 한 스푼


[연예팀] 문가영이 열연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문가영은 현재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한수연 역을 연기 중이다. 무엇을 잘하고, 또 무엇을 진심으로 하고 싶어 하는지 모르는 청춘의 고민은 물론, 자신과 또래를 비교하며 스스로를 한심하게 여기는 안쓰러운 모습 등 현실적 청춘의 모습을 캐릭터에 녹여내 공감을 얻어왔다.

4월22일 방송된 9회에서는 리포터에 도전한 수연이 발음 교정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가갸거겨고교구규그기’ 기본 발음부터 시작한 강사는 점차 수연에게 침을 튀기기 시작했고, ‘타탸터텨토툐투튜트티’에 돌입하자 마치 침을 뱉는 것 같이 보여 웃음을 유발했다. ‘내가 어제 본 영화는 에얼리언 투냐 로보캅 투냐 터미네이터 투냐 아니 아니 내가 본 영화는 백 투 더 퓨터 투’ 문장 연습에 수연의 괴로움은 절정에 달했고, 발음 경쟁은 웃음바다를 만들었다.

일취월장한 실력으로 마침내 리포터가 된 수연은 양 목장 주인을 인터뷰하게 됐다. 잘하고 싶은 마음에 밤새 연습한 수연. 하지만 막상 촬영 때가 되자 졸음이 쏟아졌다. 게다가 목장에 양이 총 몇 마리냐는 질문에 주인이 양을 한 마리씩 세는가 하면 양 키우는 노하우라며 하프를 연주했다. 수연은 물파스, 고추냉이 등으로 졸음과 사투를 벌였지만, 주인과 주인 부인이 모차르트의 자장가를 선보여 잠들고 말았다. 피디와 스태프까지 모두 전멸, 웃음이 배가됐다.

그동안 진로를 고민하는 청춘을 대변하며 열등감, 자괴감 등 내면의 불안한 심리를 촘촘히 쌓아온 문가영은 여러 인물의 에피소드가 펼쳐지는 가운데 한수연의 성장 과정과 감정선을 오롯이 전달했다. 이에 처음으로 꿈을 갖고 열심히 나아가는 한수연을 향한 시청자의 뜨거운 응원이 일었다.

문가영의 반짝이는 눈빛은 보는 이를 미소 짓게 했고, 발음 교정 신에서 두드러진 정확한 딕션은 짜릿함을 안겼다. 또한, 첫 출근을 앞두고 컨디션을 조절하지 못해 오히려 실수가 생기는 서투른 모습은 공감의 박수를 이끌기도.

한편, 이처럼 문가영이 공감과 웃음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사진출처: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 캡처)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BNT관련슬라이드보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