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착장서 서프라이즈 선물 받은 이덕화...한데 릴은 왜 자꾸 빠지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8-08 11:10  

선착장서 서프라이즈 선물 받은 이덕화...한데 릴은 왜 자꾸 빠지나


[연예팀]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의 큰형님 이덕화가 모두가 부러워하는 깜짝 선물을 받아 폭풍 감동한다.   

금일(8일) 방송되는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101회에서는 게스트 김새론, 추성훈과 함께 전남 완도에서 부시리 낚시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펼쳐진다.

지난주 100회 특집에서 화려한 잔치를 열었던 도시어부들은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101번째 출항을 앞두고 만반의 준비를 펼친다. 특히 새벽부터 궂은비가 내리며 난항이 예상된 만큼 각자 우비를 챙겨 입고 각개전투 준비 태세를 완비한다.

출항을 위해 선착장에 도착한 이들은 이덕화에게 도착한 선물을 목격하고 깜짝 놀랐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불러 모은다. 생각지 못한 선물에 감격한 이덕화는 광대가 승천하면서도 “뭘 이런 걸 했어. 멀리서 보냈네”라며 쑥스러운 듯 서둘러 채비를 갖춘다.

이덕화는 깜짝 선물로 좋은 기운을 받은 듯 낚시로 하드 캐리를 펼쳤다고 해 관심이 쏠린다. 거센 빗속에서 묵직한 입질을 받은 이덕화는 끝이 보이지 않는 사투를 벌이다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낚싯대에서 릴이 빠지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봉착한다.

릴을 감으려고 할 때마다 계속 빠지는 코미디 같은 상황이 펼쳐지면서 안절부절못하는 큰형님을 돕기 위해 모두가 달려드는 진풍경이 그려졌다고. 낚싯대에서 분리된 릴을 어떻게든 감아보려는 눈물겨운 ‘생 리얼’ 고군분투가 모두의 배꼽을 잡게 했다고 전해져 본방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큰 난리를 겪은 이덕화는 “역대급이다! 이런 낚시를 다 해보네”라며 연신 땀을 닦아내고, 이경규는 “형님, 솔직히 웃기려고 그러셨죠? 천재야”라며 장도연과 함께 ‘형님은 분량쟁이야’ 이중창을 펼쳐 폭소를 모았다고.

금일(8일) 오후 9시 50분 방송.(사진: 채널A)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