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한일전' 신한동해오픈…'300야드' 장타대결 보러갈까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09-16 16:08   수정 2019-09-16 16:18

'골프 한일전' 신한동해오픈…'300야드' 장타대결 보러갈까

19일 인천 베어즈베스트청라GC(파71·7238야드)에서 열리는 한국프로골프(KPGA)코리안투어 ‘제35회 신한동해오픈’(총상금 12억원·우승상금 2억1600만원)에 쏠리는 골프팬들의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도 높다. 이번 대회는 KPGA코리안투어 사상 최초로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아시안투어와 공동 주관으로 열리는 대회다. 대다수의 선수가 한국 또는 일본 국적 선수라 ‘한·일 국가대항전’을 방불케 할 전망이다.

◆300야드 이상 장타자 ‘총출동’

이번 대회에는 개인 사정으로 불참을 선언한 JGTO의 이시카와 료(28·일본)를 제외하면 각 투어 상위 40명의 선수가 거의 대부분 출전한다. 상금 규모 뿐 아니라 우승자에게는 3개 투어 출전권이 주어지는만큼 선수들의 관심도 어느 때보다 뜨겁다.

‘A급’ 선수들이 모이면서 각 투어를 대표하는 거포들의 ‘비거리 전쟁’도 볼거리다. 올해 평균 300야드 이상 보내는 선수만 10명 이상이 출전 등록을 마쳤다.

한국에선 KPGA코리안투어서만 4승을 거둔 김비오(29)가 출사표를 던졌다. 그는 올해 드라이브 비거리 308.31야드를 기록하며 이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장타왕에만 세 번 오른 김봉섭(36)과 캐나다동포 이태훈(29)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둘은 각각 KPGA코리안투어 장타부문 2위(306.18야드)와 3위(305.93야드)에 있다. 이 밖에도 서요섭(23) 등 KPGA코리안투어 장타 순위 1~8위 선수가 빠짐없이 출전한다. 이들 모두 올해 드라이브 비거리 평균 300야드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선수들이다.

JGTO를 대표하는 장타자는 재미동포 김찬(29)이다. 설명이 필요 없는 ‘파워 히터’다. 공이 떠서 날아가는 ‘캐리 거리’만 330야드까지 보낸다. 부상을 당하기 전인 2017년 JGTO 3승을 거두면서 정교함도 증명했다.

일본 국적 선수 중에선 ‘영건’ 호시노 리쿠야(23)가 눈에 띈다. JGTO 통산 2승을 올린 그는 올해 드라이브 비거리 304.07야드를 기록하고 있다. 이케무라 토모요(304.02야드·24), 누카가 타쯔노리(303.13야드·35) 등도 일본을 대표하는 ‘300클럽’장타자들이다.

◆명품 쇼트게임도 볼거리

한국과 일본뿐만 아니라 미국 투어(PGA)를 대표하는 최상위 선수들의 명품 쇼트게임도 나흘 내내 펼쳐진다. ‘탱크’ 최경주(49), 배상문(33), 김민휘(27), 폴 케이시(42·잉글랜드) 등이 대표적인 쇼트게임 명인들이다. 신한동해오픈은 단순히 장타 뿐 아니라 아이언 샷과 그린 주변 쇼트게임 능력 등을 고루 갖춘 ‘팔방미인’ 선수들에게 우승을 허락해왔다. 2011년 대회 챔피언인 케이시도 그중 한 명이다.

한국과 일본 투어를 병행하는 디펜딩 챔피언 박상현(36)은 올해도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다. 드라이브 비거리는 평균이지만 아이언 샷과 그린 주변 플레이가 일품이다. 지난 8일 끝난 JGTO 후지산케이클래식에서 우승하며 세계랭킹을 101위까지 끌어올렸다. 이 대회 우승으로 100위 내 진입을 꾀하고 있다.

또 JGTO를 주요 무대로 활동하는 ‘메이저 챔피언’ 양용은(47)과 ‘낚시꾼 스윙’ 최호성(46), 김경태(33), 황중곤(27) 등도 이번 주 한국 팬들을 찾는다. 여기에 미국프로골프(PGA)투어 강성훈(32)과 노승열(28)이 초청선수 자격으로 출전하면서 ‘메이저급’ 엔트리를 갖췄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