붐과 해돋이 데이트한 송가인...“아이는 둘만 낳아도 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0-02 20:03  

붐과 해돋이 데이트한 송가인...“아이는 둘만 낳아도 돼”


[연예팀] ‘뽕 따러 가세’ 송가인-붐이 로맨틱 해돋이 프러포즈 후 ‘삼각 스캔들’에 휘말리며 촬영장까지 이탈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다.
 
3일 방송되는 TV CHOSUN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 12회에서는 서울, 부산, 인천부터 광주, 춘천과 남쪽 끝 섬 진도까지 진출했던 송가인과 붐이 드디어 7번째 뽕밭, 강원도 동해바다로 향하는 장면이 담긴다. 두 사람이 일출 프러포즈에 이어 속전속결 자녀계획까지 세운 가운데, 붐을 1순위 이상형으로 꼽은 사연자와 ‘불꽃 튀는 삼각관계’ 전개로 뽕 힐링을 펼친다.
 
송가인과 붐의 강원도 행은 야심한 새벽, 붐이 송가인에게 은밀한 데이트를 제안하면서 시작된다. 영문도 모른 채 달려온 송가인은 “나랑 해보러 가지 않을래?”라는 붐의 수줍은 고백에 기꺼이 해돋이 데이트를 출발한다.
 
그리고 붐은 일출을 기다리며 소원 빌 준비를 하던 송가인에게 뜬금없이 “내 마음속의 해는 가인이 너야”라며 설렘 폭탄 고백을 던지는가 하면, 그림 같은 동해바다를 배경으로 무릎을 꿇고 직접 준비한 특별한 반지를 송가인의 손가락에 끼워주는 돌발 프러포즈를 펼쳐 송가인은 물론 지켜보던 관광객들까지 놀라게 한다.

이후 프러포즈를 받은 송가인 역시 아이를 좋아하는 여자가 이상형이라는 붐의 말에 “나 아이 엄청 좋아하는데”라고 대답하는가 하면, “아이는 둘만 낳아도 될 것 같다. 쌍둥이를 낳자”라며 지난번 소양강 철벽녀를 벗어던지고, 그린 라이트를 반짝여 주위를 달달하게 만든다.
 
이후 뽕남매는 송가인의 애교를 직접 눈앞에서 보는 게 소원이라는, 묵호시장에서 날아온 다소 특이한 사연의 골드미스 사연자를 찾아간다. 그러나 묵호시장 최연소 상인인, 결혼 준비를 완벽하게 끝낸 사연자는 이상형을 붐으로 꼽으며 러브라인을 형성 중인 뽕남매 사이를 파고들고, 더욱이 붐에게 “내 마음속 장동건”이라며 수줍은 고백까지 털어놔 대형 삼각관계를 예고한다. 이에 입꼬리가 한껏 올라간 붐과 사연자의 묘한 핑크빛 기류를 감지한 송가인은 “나 빼고 둘이 촬영해라”를 외치며 촬영장을 이탈하는 등 폭풍 질투심을 터트린다.
 
뿐만 아니라 먹방 요정 송가인은 눈앞에 놓인 홍게찜을 먹는 와중에도 붐과 사연자의 꽁냥꽁냥이 이어지자, 버럭 화를 내며 훼방을 놓아 웃음을 모은다. 그리고 붐을 바라보며 한혜진의 ‘너는 내 남자’를 각종 애교와 날로 자신감이 붙은 댄스까지 버무려 열창하며, 대체 불가 존재감을 발산한다. 때아닌 삼각관계에 휘말려 애정전선에 적신호가 켜진 뽕남매의 로맨스는 어떤 결말일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3일 오후 10시 방송.(사진: TV CHOSU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