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뽕 따러 가세' 송가인X붐, 사연자에 '애교 전수'…종편+지상파 木 예능 1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0-04 08:30   수정 2019-10-04 08:31

'뽕 따러 가세' 송가인X붐, 사연자에 '애교 전수'…종편+지상파 木 예능 1위

뽕 따러 가세 (사진=TV CHOSUN)


‘뽕 따러 가세’ 송가인과 붐이 세상을 밝히는 일출처럼 방방곳곳을 찾아가 ‘뽕 힐링’을 퍼트렸다.

지난 3일 방송된 TV CHOSUN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이하 ‘뽕 따러 가세’) 12회는 닐슨 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6.7%를 기록, 적수 없는 종편-지상파 종합 木 예능 전체 1위 왕좌 독주를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 뽕남매는 물 좋고 산 좋은 동해와 강원도에 있는 수산시장과 탄광촌으로 향해 사연자들에게 오감만족 흥 몰이를 펼쳤다.

송가인, 붐은 7번째 뽕밭 강원도 동해 촛대 바위에서 해돋이를 보면서 흥 힐링을 전달할 아침을 상쾌하게 맞이하려 했다. 그러나 안타깝게 흐린 날씨 탓에 해돋이는 볼 수 없었고, 그 대신 붐은 미리 준비했던 캔 커피를 꺼내 들고는 캔 뚜껑을 분리해 송가인에게 껴주는 로맨틱한 분위기를 조성, 해돋이를 못 본 아쉬움을 달랬다. 이때 하늘도 뽕남매의 로맨스와 간절함에 감동했는지, 해가 나타났고, 두 사람은 해를 보며 서로의 건강과 꽃길만 펼쳐지길 소망했다.

이어 두 사람은 묵호시장 내 최연소 상인이자 골드미스로 송가인에게 애교를 배워 10년 동안 못했던 연애를 하고 싶다는 사연자를 찾아갔다. 뽕남매를 보자 환하게 미소 지으며 장갑을 벗어 던지고 악수를 하는 사연자를 위해 송가인은 사랑 중의 사랑은 짝사랑이라며 주현미의 ‘짝사랑’을 선곡, 사연자와 묵호시장에 사랑스러운 흥을 흩뿌렸다. 그 뒤 사연자에게 이상형을 물은 송가인은 사연자가 붐을 이상형으로 꼽자 질투를 터트리며 촬영을 접으려 하는가 하면, 붐과 자신을 두고 ‘누가 더 좋냐’고 물었던 터. 사연자의 선택은 송가인이었고, 이에 다시 흥을 되찾은 송가인은 사연자의 신청곡 ‘너는 내 남자’를 부르며 사연자가 꼭 연애를 할 수 있기를 응원했다. 또한 송가인은 사연자가 건넨 홍게찜도 먹방 요정답게 야무지게 먹으며 보는 이들에게 눈도 즐거운 힐링을 건넸고, 묵호시장 상인들을 위해 ‘당돌한 여자’에 맞춰 수준급 댄스까지 보이며 오감만족 뽕 힐링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뽕남매는 대한민국 마지막 광부 세대이자 요즘 유일한 인생 최고 즐거움이 송가인이라는 아버지를 둔 딸 사연자 사연에 응답, 탄광촌을 찾아갔다. 작업을 마치고 지상으로 올라와 송가인을 본 아버지는 “보고 싶었어요. 너무 좋아”라며 잇몸 만개 웃음을 피워냈고, 송가인은 석탄이 온 몸을 뒤덮을 정도로 엄청난 노동 후에도 웃음을 잃지 않은 광부들을 보고 감동해 탄광 앞에서 광부 가족들까지 모시고 ‘탄광촌 뽕 콘서트’를 개최했다.

송가인은 웰컴송으로 ‘환희’를 부르며 탄광촌을 흥으로 들썩이게 했고, 두 번째 주자로 마이크를 건네받은 ‘미스트롯’ 상큼 요정 3인방 비너스가 ‘짠짜라’, ‘엄지척’으로 관객들을 흥의 천국행으로 인도했다. 이어 송가인이 광부 아버지의 신청곡 ‘립스틱 짙게 바르고’로 감미로움까지 더하며 광부 아버지 속에 맺혔던 것을 싹 씻겨내는 순간, 탄광촌 콘서트 소식에 한달음에 달려온 삼척의 아들 박상철이 등장해 ‘황진이’부터 ‘항구의 남자’를 개사한 ‘탄광의 남자’를 열창하며 남다른 클래스를 증명했다. 더욱이 송가인의 친구이자 국립창극단 단원인 조유아가 엿장수 복장으로 나타나 ‘엿 타령’ 가락으로 신명을 울렸고, ‘만년필 타령’과 ‘님과 함께’를 리믹스한 고퀄리티 우리 가락을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뽕남매는 광산 가족들에게 고기를 선물하는가 하면, 송가인이 ‘고장난 벽시계’를 열창하며 클라이맥스를 장식했다.

한편 ‘뽕남매’ 송가인과 붐이 대한민국 전국 방방곡곡은 물론 해외 오지까지 찾아가 자신의 노래를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는 ‘글로벌 힐링 로드 리얼리티 ‘뽕 따러 가세’는 매주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