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전' 강태오, 화살 막는 김소현에게 집착 "반드시 널 가질 것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1-19 23:59   수정 2019-11-20 00:00

'녹두전' 강태오, 화살 막는 김소현에게 집착 "반드시 널 가질 것이다"

'녹두전'(사진=방송 화면 캡처)

김소현이 장동윤에게 겨눠진 강태오의 화살을 가로막았다.

19일에 방영된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에서는 반역을 일으킨 차율무(강태오 분)와 대치하는 전녹두(장동윤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전녹두는 반역을 일으킨 차율무과 대치했다. 차율무는 전녹두의 편에 선 병판에게 “이 놈은 나와 역모를 도모한 사이이다. 용상을 노리는 것이다”라며 이간질했다. 그때 중전(박민정 분)이 “그럴 필요가 없다”며 나타났다. 그녀는 “전하께서 행차 중 큰 사고로 붕어했다. 이 자는 전하의 하나 뿐인 적장자며, 20년 전 내가 낳은 내 아들이다”라고 밝혔다.

차율무는 증좌를 요구했다. 이에 중전은 반으로 쪼개진 노리개를 꺼내며 “내 아이에게 나눠 쥐어 준 것이다. 20년간 내가 낡은 반쪽짜리 노리개를 지니고 다니는 걸 보았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전녹두는 노리개의 나머지 반쪽을 보이며 자신이 광해(정준호 분)의 적장자 입증했다.

이후 차율무의 편과 전녹두의 편으로 갈라 싸움이 이어졌다. 차율무는 병판으로 데리고 몸을 피하는 전녹두에게 화살을 겨냥했다. 이 모습을 본 동동주는 차율무를 막았다. 차율무는 동동주에게 “내가 잘못 쐈으면 죽을 수도 있었다”며 분노했다. 동동주는 “나리가 무섭고 싫다. 벌을 받아 마땅하다고 생각한다. 헌데 또한 미안하고 가엽다. 이런 말 하는 거 우습지만 하지 말라”며 설득했다.

그럼에도 차율무는 “끝까지 갈 것이다. 반드시 그 자리까지 가서 너를 가질 것이다. 그 놈이 널 가지는 일은 절대 없을 것이다. 내 반드시 그놈을 죽일 거다”라며 집착했다. 무월단이 합세하며 전세는 전녹두에게 기울었다. 이때 절벽에서 떨어져 죽은 줄 알았던 광해가 환궁하며, 전녹두의 목에 칼을 겨눴다. 전녹두가 자신에게 반정의 명분을 세워 달라며 겁박했다고 한 대비의 말 때문이었다.

광해는 “그런 눈으로 보지 마라. 나는 마땅히 내가 해야 할 일은 한 것이다. 넌 그 점괘대로 너는 내 자리를 탐하고 네 멋대로 나를 죽은 자로 만들었다. 아니라면 말해 봐라”고 말했다.

전녹두는 “제가 능양군의 역모를 막으려 했다며 믿겠습니까. 곁에 있는 동안 두려우면서도 행복했다고 하면 믿겠습니까. 제가 역심을 품으려 했다는 것 외에는 그 어떤 것도 믿지 않으려 하지 않냐”며 답했다. 광해는 역모를 일으킨 전녹두를 잡으라 명령했다. 이때 동동주는 화살을 쏘며 시선을 분산시켰다. 무월단과 전황태(송건희 분)는 전녹두를 보호하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