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송가인→홍자, 흥+입담 무장 트로트 여신 총출동…시청률도 터졌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9-12-27 07:41   수정 2019-12-27 07:42

'해투4' 송가인→홍자, 흥+입담 무장 트로트 여신 총출동…시청률도 터졌다

해피투게더4 (사진=KBS 2TV)


‘해피투게더4’ 트로트 여제들의 흥과 입담이 최고의 웃음을 선물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는 '메리 트로트마스' 특집으로 꾸며졌다. 2019년 대한민국을 트로트 열풍으로 물들인 송가인, 정미애, 홍자, 정다경, 숙행이 총출동한 이번 특집은 시청자들에게 연말 최고의 선물이 됐다.

흥과 입담으로 무장한 트로트 여제들의 등장에 시청률도 반응했다. 12월 27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의 시청률은 지난 방송분보다 대폭 상승하며 전국 기준 시청률 5.5%(1부), 6.6%(2부)를 기록했다. 수도권 기준으로는 무려 7.1%(2부)까지 기록하며 이들이 시청률 요정임을 입증했다.

먼저 최근 한 투표에서 펭수를 누르고 2019년 최고의 핫스타에 등극한 송가인은 "살다 살다 이런 날이 온다. 아직도 꿈같다"며 2019년 소감을 말했다. 이어 대중문화예술상 수상, 콘서트 매진, 시상식 공연 등을 언급하며 올해 최고의 스타임을 입증했다. 또한 회식자리 단합을 중요하게 여기는 그의 일화는 ‘송꼰대’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그러나 이에 더해 뒤에서는 누구보다 후배를 챙기는 모습으로 감동도 선사했다.

몰라보게 살이 빠진 모습으로 등장한 정미애는 "2XL, 3XL도 안 맞다가 이제 66사이즈까지 감량했다"고 이야기했다. 살이 빠진 송가인에게서 다른 출연진이 송혜교의 얼굴을 발견하자, 처음엔 부인하던 그가 "사실 어릴 때부터 그런 이야기를 들어왔다"고 말하며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올해를 "환생한 해"라고 말한다는 홍자는 집에서도 본명 '박지민'을 잃었다며 "엄마도 '홍자씨~'하고 부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젠 본명보다 더 찰떡같은 예명 '홍자'가 정형돈 덕분에 탄생한 이름이라며 "밥 한 끼 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아름다운 춤선을 자랑하는 정다경의 한국 무용 버전 마마무의 'HIP'과 트로트계 싸이 흥생흥사 숙행의 모창 퍼레이드도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정다경은 연말 술자리 인싸 되는 법을 소개하며 모두를 빵빵 터뜨렸으며, 숙행은 어떤 노래든 트로트화할 수 있다며 비욘세의 노래마저 트로트로 재해석해 배꼽을 스틸했다.

올 한해 달라진 수입으로 인한 트로트 여제들의 플렉스(FLEX)도 눈길을 끌었다. 친오빠들의 아파트값을 보태준 송가인부터 처음으로 명품 쇼핑을 한 정미애, 수입이 20배 증가한 홍자까지. 팬들의 사랑으로 풍성한 연말을 보내고 있는 이들의 이야기가 놀라움을 불렀다.

뿐만 아니라 이들을 잇는 트로트계의 초특급 신인 유산슬을 향한 선배들의 강의도 웃음 포인트였다. 강약 조절과 바이브레이션, 무대 매너 등에 대한 원 포인트 레슨으로 유산슬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 것. 이에 더해 송가인은 '유앤송'으로 듀엣을 제안하며 "수익은 5 대 5고, 노래는 내가 더 하겠다"고 이야기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물들였다.

트로트 어벤져스가 모인 만큼 노래 선물도 빼놓을 수 없었다. 이들은 각자 사연이 담긴 인생곡을 불러 시청자의 목요일 밤도 감성으로 촉촉하게 물들인 것. 마지막으로 이들의 캐럴이 펼쳐지며 2019년 마지막 목요일 밤 마법 같은 행복을 선사했다.

한편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