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다녀간 신라·롯데免 휴업…이마트 부천점도 영업 중단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2-02 17:24   수정 2020-02-03 04:08

확진자 다녀간 신라·롯데免 휴업…이마트 부천점도 영업 중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자들이 찾은 면세점·음식점 등이 줄줄이 문을 닫고 있다. 손님으로 북적이던 대형마트를 찾는 발길도 이번 주말 눈에 띄게 줄었고, 국제 행사가 잇따라 취소됐다. 경제 전문가들은 “사람이 움직이지 않으면 돈도 돌지 않게 마련인데 우한 폐렴 여파로 내수시장의 연쇄 충격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라고 진단했다.

호텔신라는 2일 우한 폐렴 환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된 신라면세점 서울 장충동 시내점의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우한 폐렴 환자가 지난달 20, 27일 서울 시내점을 방문했다는 보건 당국의 통보를 받았다”며 “안전이 확인될 때까지 임시 휴업할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면세점·신라면세점 제주점도 이날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 이마트 부천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2일 오후부터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

이마트는 12번 확진자와 14번 확진자 부부가 지난달 30일 부천점을 다녀간 것을 확인하고 이날 오후 3시부터 매장에 안내방송을 한 뒤 영업을 중단했다.

평소 주말 손님으로 북적이던 마트·백화점 역시 직격탄을 맞았다. 이달 1일 서울 롯데마트 양평점은 다른 때와 비교해 방문객이 절반에도 못 미칠 만큼 한산했다.

전시회·박람회도 줄줄이 취소됐다.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가 매년 열던 반도체 전시회 ‘세미콘 코리아’의 올해 행사도 취소됐다. 반도체산업의 최신 동향·전망을 소개하는 이 행사는 오는 5일부터 사흘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릴 예정이었지만 우한 폐렴 우려를 떨쳐내지 못했다. 산업통상자원부를 비롯한 정부가 17일부터 사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할 예정인 ‘한국판 CES’ 행사인 대한민국 혁신산업대전도 취소될 가능성이 커졌다. 산업부 관계자는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중소기업도 연초 계획했던 해외 박람회·전시회 참가를 취소하고 있다. 조립식 선반가구업체 영진산업은 이달 중국 광저우에서 열릴 예정인 CIFF(중국 광저우 국제가구박람회)에 부스를 내려던 계획을 취소했다. 계약금과 참가 제품도 보냈지만 우한 폐렴 우려에 참가 결정을 접었다. 경기 수원시도 이달 10~14일 시내 4개 기업을 대상으로 추진 중인 대만·베트남 수출개척단 행사를 취소했다.

김익환/안재광/민경진 기자 lovepen@hankyung.com
'우한 폐렴' 생활감염 예방법

KF80 이상 마스크 쓰고…꼼꼼히 손 씻어 '간접 접촉 전파' 막아야

기침할 때 옷소매로 코·입 가리고
불필요한 병원 방문 최대한 자제
감염 의심되면 1339로 신고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차, 3차 감염 환자가 잇따라 나오면서 철저한 감염 예방이 더 중요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인터넷 등에 떠도는 잘못된 정보는 걸러내고 과학에 근거한 예방법을 준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공공장소에서는 기침예절을 잘 지켜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기침할 때 휴지나 손수건보다는 옷소매로 코와 입을 가리는 것을 권고한다. 질본 관계자는 “휴지나 손수건은 잘 쓰지 않으면 침방울이 샐 수 있고 평소 휴대하지 않는 사람도 많다”며 “가장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은 옷소매로 가리는 것”이라고 했다.

입에서 침방울이 분출되는 것을 막는 게 기침예절의 핵심이다. 기침을 하면 반경 2m까지 작은 침방울이 확산돼 바이러스가 퍼질 수 있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환자가 재채기를 하면 바이러스가 있는 침방울이 눈, 코, 입, 피부에 묻을 수 있다”며 “바이러스가 눈, 코, 입의 점막에 붙으면 감염이 시작된다”고 했다.

손씻기는 간접 접촉 전파를 막는 데 필수다. 바이러스가 사람에서 사람으로 바로 옮겨가지 않고 중간에 사물을 거쳐 전파되는 것을 간접 접촉 전파라고 한다. 김 교수는 “손잡이, 의자, 컴퓨터 등 주변 사물에 바이러스로 오염된 침방울이 묻어 있을 수 있다”며 “침방울이 묻은 손으로 눈, 코, 입을 만지면 감염되는 것”이라고 했다.

흐르는 물에 손을 적시고 비누로 30초 이상 손바닥, 손등, 손톱 밑, 손가락 사이를 비비며 씻어야 한다. 물로 씻기 어려울 때는 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알코올 세정제를 들고 다니며 손을 소독해야 한다. 장갑을 착용해 손을 보호하는 것도 방법이다. 가능하면 손으로 눈, 코, 입 등을 만지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외출할 때 마스크를 착용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는데 마스크를 올바로 착용해야 감염을 예방할 수 있다. 면으로 된 마스크보다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증한 보건용 마스크를 쓰는 게 좋다. 전문가들은 0.6마이크로미터(㎛·1㎛=100만분의 1m) 크기의 미세입자를 80% 이상 차단하는 KF80 마스크면 충분하다고 설명한다.

김 교수는 “KF94, KF99 등은 KF80보다 더 작은 미세입자를 잘 차단하지만 일상생활을 하기 힘들 정도로 숨이 차기 때문에 현실적인 방법은 아니다”고 말했다. 자기 얼굴 크기에 맞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콧대 부분을 잘 조정해 얼굴과 마스크 사이에 틈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외출 시 착용했다가 실내에 들어와 벗었다면 재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타인과 대화하다가 상대방이나 자신의 침이 마스크에 많이 튀었다면 새것으로 교체한다.

물을 자주 마시면 감염병 예방이 도움이 된다. 호흡기 점막이 건조해지면 바이러스가 더 쉽게 침투할 수 있다. 병문안 등 불필요한 병원 방문을 최대한 자제하고 확진 환자가 다녀간 곳으로 보도된 장소를 다녀온 뒤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질본 콜센터(1339)나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