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7’, 조지 맥케이부터 앤드류 스캇까지...4인 캐릭터 포스터 공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2-10 10:52  

‘1917’, 조지 맥케이부터 앤드류 스캇까지...4인 캐릭터 포스터 공개


[연예팀] ‘1917’이 4인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1917(감독 샘 멘데스)’은 독일군의 함정에 빠진 아군을 구하기 위해 적진을 뚫고 전쟁터 한복판을 달려가는 두 영국 병사가 하루 동안 겪는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먼저, 스코필드(조지 맥케이)와 블레이크(딘-찰스 채프먼)의 캐릭터 포스터에서는 “두 명의 병사, 하나의 미션”라는 카피와 함께 두 주인공에게 중요한 미션이 주어질 것을 암시한다. 스코필드의 “왜 하필 나야?”라는 대사는 예상치 못하게 큰 미션을 수행해야 하는 스코필드가 어떻게 상황을 헤쳐 나갈지에 대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어 블레이크(딘- 찰스 채프먼)의 “갈거야. 형 구하러”라는 대사는 함정에 빠진 2대대에 있는 형을 구하기 위해 용감하게 나서는 모습이 연상되며 기대를 모은다. 두 사람의 강렬한 눈빛에서는 미션을 완수하기 위한 결의와 적진을 건너야 하는 긴장감이 느껴진다.

또 “전쟁을 원하는 사람도 있는 법이지”라는 대사의 스미스 대위(마크 스트롱), “하룻밤 만에 독일 놈들이 다 철수했을 거라고?”라는 대사와 의심스러운 표정으로 최전선을 지키는 요크셔 연대의 지휘관 레슬리 중위(앤드류 스캇)가 낯익은 얼굴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영화 ‘킹스맨’ 시리즈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친 마크 스트롱이 위기에 빠진 스코필드를 도와주는 스미스 대위 역을 ‘셜록’ 시리즈로 국내 팬들에게 익숙한 앤드류 스캇이 여정을 떠나는 두 병사에게 길을 알려주는 레슬리 중위 역으로 분해 인상 깊은 연기와 온화한 카리스마를 선보일 것이다.

한편, 영화 ‘1917’은 2월19일 국내 개봉 예정이다.(사진제공: 스마일이엔티)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