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 남자’ 막공 D-1 신영숙...“관객분들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20-02-28 11:17  

‘웃는 남자’ 막공 D-1 신영숙...“관객분들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


[연예팀] 신영숙이 조시아나 여공작과 이별할 시간이 코앞이다.

신영숙이 뮤지컬 ‘웃는 남자’ 29일 마지막 공연만을 앞두고 있다.

‘웃는 남자’의 ‘조시아나 여공작’ 역으로 활약 중인 신영숙은 고혹적인 아름다움을 겸비한 팜므파탈 ‘조시아나’를 초연보다 더욱 농염해진 연기로 그려내 관객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신영숙만의 파워풀한 가창력과 독보적인 걸크러시 매력으로 ‘조시아나’를 더욱 깊게 물들인 것. 

특히 ‘그윈플렌’을 향한 거침없는 욕망을 드러내며 부르는 ‘내 안의 괴물’은 시원한 고음으로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으며, 밑바닥의 삶에서 올라온 ‘그윈플렌’의 일침으로 상위 1% 귀족으로서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내가 바라는 행복을 찾아, 내 삶을 살아가겠다’고 깨달으며 부르는 ‘내 삶을 살아가’는 한 인물의 변화하는 감정선을 폭발적인 에너지로 표현해 작품의 짙은 여운을 남겼다는 평.

‘뮤지컬계 인간 피로회복제답게 살아있는 연기를 펼친 배우’ ‘신시아나는 조시아나 여공작의 대명사’ 등 여러 극찬 속에 마지막 무대에 대한 아쉬움이 커지고 있다.

신영숙은 “역할에 몰입하다 보면 무대 위에서 쏟아내는 감정을 통해 오히려 에너지를 얻어갈 때도 있다”며, “매 순간 끊임없는 박수와 환호로 응원해 주시는 관객분들 덕분에 배로 힘을 얻어 대장정을 마무리 할 수 있었다. 무대 위 배우들 못지 않은 열정으로 객석을 채워주신 관객분들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한편, 2020년 상반기 뜨거운 사랑을 받은 뮤지컬 ‘웃는 남자’는 신영숙과 함께 이석훈, 규현, 박강현, 수호, 민영기, 양준모, 김소향 등이 출연하며, 3월1일 예술의 전당 오페라 극장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사진제공: EMK뮤지컬컴퍼니)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강연회·행사 더보기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이벤트

    7일간 등록된 일정이 없습니다.

    공지사항 더보기

    open